서희건설, 시공능력 28위…지역주택조합 시공 강자

이동림 기자 | 기사입력 2016/12/27 [10:12]

서희건설, 시공능력 28위…지역주택조합 시공 강자

이동림 기자 | 입력 : 2016/12/27 [10:12]

  

▲ 서희건설이 전국 교회, 학교, 병원 건축 분야에서 전문화된 노하우로 건설업계 블루오션으로 떠올랐다. <사진=서희건설>

 

[사건의내막=이동림 기자] 서희건설이 민간건축분야에서 틈새시장 공략에 성공했다. 전국 교회, 학교, 병원 건축 분야에서 전문화된 기술력과 뛰어난 경쟁력을 바탕으로 건설업계 블루오션만을 집중 공략하며 안정적 수익모델로 명성을 구축하며 지역주택조합 시공 강자로 우뚝 선 것이다.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국내 건설시장의 불황이 지속되자 서희건설 이봉관 회장은 빨리 큰 돈을 벌 수 있는 사업보다 속도가 늦더라도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사업전환을 모색했다. 그 결과 서희건설은 부실한 LH(한국토지주택공사) 우수시공사 2회 선정, 시공실적 최다 보유(40개 지역 3만여 세대), 한국건축문화대상 수상 등 의 시공기술을 바탕으로 2008년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사업에 진출하여 지금 이 분야의 강자로 인정받고 있다.

 

현재 서희건설은 스타힐스 브랜드로  전국 80여개 단지(85만여가구)에서 지역주택조합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5개 조합사업장을 준공했다. 서희건설은 최근 재개발,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과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 사업으로 업역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1891가구 규모의 경기 남양주시 진주아파트 재건축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올 들어서도 충북 청주시 사모1구역 재개발사업과 남양주 도곡1구역 재개발사업을 따냈다. LH의 뉴스테이 4차 사업자 공모에 선정되는 등 뉴스테이 사업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한편, 1994년 설립된 서희건설은 ‘품질제일주의’ ‘고객우선주의’ ‘미래지향주의’라는 경영 방침을 토대로 활발한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0년 처음으로 1조원대 매출을 달성한 이후 지난해에도 1조 257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하는 시공능력평가에서 서희건설은 2012년부터 4년 연속 30위를, 2015년 28위를 기록하며 중견 종합건설회사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