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의 말말말, “홍준표, 한국당의 불행”

“홍준표, ○묻은 개 ○묻은 개 나무래”

이동림 기자 | 기사입력 2017/03/03 [13:45]

정청래의 말말말, “홍준표, 한국당의 불행”

“홍준표, ○묻은 개 ○묻은 개 나무래”

이동림 기자 | 입력 : 2017/03/03 [13:45]

  

▲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이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해 작심한 듯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사진=DB>

 

옛말에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라는 속담이 있다. 큰 흉이 있는 사람이 작은 흉 있는 사람을 조롱한다는 뜻인데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이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해 이 같은 사이다 발언으로 통괘함(?)을 주고 있다.  

 

3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정 전 의원은 홍 지사에 대해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것 자체가 자유한국당의 불행이다. 홍준표 경남지사로 승부가 가능하겠느냐. 워낙 인물이 없기 때문"이라며 "축구로 치면 후보 명단에도 못 올랐던 선수가 갑자기 지금 튀어나와서 몸 풀고 있는 격"이라고 했다. 

 

이에 김현정은 "홍준표 지사가 들으면 또 막말 맏 쏟아내실 수도 있을 것 같다. 역정내실 것 같다. 그런데 이 분은 왜 그렇게 말을 험하게 하시느냐. 최근엔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 '자기 대장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 지금 민주당 1등 후보 아니냐'해서 민주당 발칵 뒤집혔다"라고 했다.

 

정 전 의원은 "아마 계산된 발언이었을거다. 대선 생각이 있는 것 같다. 자유한국당 내에서 먼저 주목을 받고 후발주자다보니 마음이 급하다. 탄핵반대집회에 나오신 분들, 친박 단체 이런데로부터 먼저 예쁨을 받아야 한다. 그래서 전략적 발언이고 노이즈마케팅이고 여기 대응하면 할수록 홍준표 지사 성격상 속으론 더 좋아할 것"이라며 "여기에 가타부타 대응하기보단 그냥 족족 사법 조치하는게 좋다"고 했다.

 

또한 아직 홍준표의 뇌물 혐의 대법원 판결이 남아 있는 것에 대해 "거울 보며 본인 얼굴부터 찬찬히 살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홍수아, “‘매혹 여신’의 강림!” 서하준과 도발적인 커플 화보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