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포스코 회장, ‘임기 3년 더 이끈다’

연임 최종 확정…‘2기 경영’ 돌입

이동림 기자 | 기사입력 2017/03/10 [15:04]

권오준 포스코 회장, ‘임기 3년 더 이끈다’

연임 최종 확정…‘2기 경영’ 돌입

이동림 기자 | 입력 : 2017/03/10 [15:04]

 

▲ 권오준 포스코 회장의 연임이 최종 확정됐다. <사진=포스코>

 

권오준 포스코 회장의 연임이 최종 확정돼 새로운 50년을 위한 기반 마련에 돌입했다. 

 

10일 포스코는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제49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해 사내이사 선임의 건에서 권오준 회장의 연임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권 회장은 2기 체제에서 솔루션 마케팅 등을 통한 비철강 사업 강화 등을 위한 경쟁력 제고에 돌입하게 됐다.

 

앞서 권 회장은 지난 1월 25일 열린 포스코 CEO후보추천위원회로부터 차기 CEO후보로 추천받은 바 있다. 당시 그는 전문경영인으로서의 능력을 인정받았다. 실제로 그는 지난해 3분기(연결기준)에는 영업이익 1조 343억 원을 달성 ‘1조 클럽’에 재가입하는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권 회장은 작년 3분기 영업이익률은 월드프리미엄(WP) 제품과 솔루션 마케팅 판매량 확대 등을 통해 14.0%를 기록, 2011년 3분기 이래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권 회장이 포스코의 수익성을 한층 강화하며 체질 개선에 성공하자 국제 신용평가기관들의 평가도 좋아지고 있다. 지난해 10월과 지난 2월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포스코의 장기 기업신용등급을 ‘Baa2부정적에서 안정적’, ‘BBB+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 권 회장은 “국내 산업 전반에 걸친 저성장 기조와 원자재 가격 부담, 보호무역주의의 확산 등으로 어려운 경영환경이 전망되지만 철강 수익력을 공고히 하고, 구조조정을 완성함과 동시에 미래 성장기반을 다져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