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in포토] 박원순 출마선언 “서울시장, 또 하고 싶거든요?”

김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18/04/12 [14:17]

[사건in포토] 박원순 출마선언 “서울시장, 또 하고 싶거든요?”

김상문 기자 | 입력 : 2018/04/12 [14:17]

▲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 출마를 선언을 했다. 박 시장은 "문재인 정부와 함께 '내 삶을 바꾸는 서울의 10년 혁명'을 완성하겠다"며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3선에 도전할 것임을 공식 발표했다. <김상문 기자>     © 사건의내막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 출마를 선언을 했다.

 

박 시장은 "문재인 정부와 함께 '내 삶을 바꾸는 서울의 10년 혁명'을 완성하겠다"며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3선에 도전할 것임을 공식 발표했다.

 

박 시장은 출마선언문에서 "6년 전 (이명박 전) 대통령이 토목의 강을 파고 불통의 벽을 쌓을 때 저는 서울시장이 되며 '내 삶을 바꾸는 첫 번째 시장'이 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6년 후 이제 새로운 시간이 왔다. 지금은 '사람이 먼저다'를 실천하는 문재인 정부가 있다"며 "이제 보통 사람들이 행복한 서울, 그 10년 혁명을 완성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2011년 취임 후의 주요 시정 성과로 ▲친환경 무상급식 ▲시립대 반값등록금 ▲채무 8조원 감축과 사회복지 두 배 증액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찾아가는 주민센터 ▲12만호 임대주택공급과 국공립어린이집 30% 달성 ▲재개발·뉴타운 정리와 도시재생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국가경쟁력이 26위로 떨어지는 동안 서울의 도시경쟁력은 6위로 올라섰다. 숨 가쁜 혁신의 나날이자 도시의 주인이 바뀌는 시간이었다"며 "서울은 시민이 시장"이라고 말했다.

다만 박 시장은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며 "구의역 사고의 아픈 기억도 아직 생생하게 남아 있다. 철저하고 근본적으로 서울을 바꾸는 데 부족함이 많았다"고 반성했다.

박 시장은 "이제 서울은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6년 서울시정의 경험과 실력으로 시민의 삶의 질은 높이고, 촛불광장의 정신을 일상의 민주주의로 뿌리내리게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상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