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구성…경찰청 항의방문

강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16 [12:41]

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구성…경찰청 항의방문

강재영 기자 | 입력 : 2018/04/16 [12:41]

자유한국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의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이 제기된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고 서울지방경찰청을 항의 방문한다.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장인 김영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사건의 출발은 민주당이고 댓글 조작 의혹이 있다는 문제제기를 한 것도 추미애 민주당 대표였다면서 사태가 여기까지 진행되는데도 민주당은 특별한 증거나 정치적 배후가 없다는 식으로 발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뉴시스     © 운영자

 

 

김 의원은 검찰과 경찰은 드루킹 작성 의심 댓글이 사라지는 것과 관련해 증거훼손 등에 대해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드루킹으로부터 실제로 문자를 받았고 김 의원이 그 문자를 대통령과도 주고받았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사단은 김영우 단장, 홍철호 간사, 이만희·최교일·박성중·송희경·신보라·비례 김성태 의원으로 구성된다. 외부전문가로 이남용 숭실대 교수가 참여한다.

 

조사단은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 이주민 청장과 면담을 하고 댓글조작 사건기간 동안의 사건진행보고 비공개와 증거인멸에 대한 조치 등을 항의한다.


원본 기사 보기:시사코리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사건과 비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