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구·다세대 전기요금 오른다…"월최대 3만원"

허승혜 기사 | 기사입력 2018/04/17 [09:26]

다가구·다세대 전기요금 오른다…"월최대 3만원"

허승혜 기사 | 입력 : 2018/04/17 [09:26]
▲     © 뉴스포커스

 

다가구·다세대주택 거주자의 전기요금 부담이 이달부터 늘어날 전망이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국전력공사는 지난달 18일부터 비주거용 시설의 경우 계약전력 3kW 이하에만 주택용전력을 적용하고, 계약전력 4kW 이상에는 일반용전력을 적용하고 있다.

 

비주거용 시설에는 다가구·다세대주택의 승강기나 현관·계단 조명 등 공동설비가 포함된다.

 

공동설비 전력 사용량이 많은 아파트는 이미 일반용전력을 적용받고 있다.

 

산업부에 따르면 이번 개정으로 영향을 받는 것은 한전과 전력계약을 체결한 총 1천373만호 가운데 약 30만호다.

 

이들 30만호는 일반용전력으로 전환하면서 공동설비 전기요금이 호당 월평균 최대 3만원 증가한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공동설비 전기요금은 한 주택에 사는 가구가 나눠 내는 것이라 실제 각 가구가 부담하는 인상분은 이보다 작다.

 

한전이 기본공급약관을 개정한 이유는 2016년 12월부터 주택용 누진제를 기존 6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하면서 월 200kWh 이하를 사용하는 주택용 가구는 월 최대 4천원을 할인하는 필수사용공제 감액을 시행했기 때문이다.

 

산업부는 공동설비는 아파트처럼 원래 일반용전력을 적용하는 게 원칙이라며 이번 개정은 그동안 불합리했던 부분을 "정상화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