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완전한 진실 규명 끝까지 최선 다하겠다"

세월호 4주기 하루 앞두고 메시지 발표... 선체 수색 재개·생명안전공원 추진 의지 재확인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8/04/16 [00:30]

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완전한 진실 규명 끝까지 최선 다하겠다"

세월호 4주기 하루 앞두고 메시지 발표... 선체 수색 재개·생명안전공원 추진 의지 재확인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04/16 [00:30]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4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메시지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며, 세월호 직립 후 미수습자 수습을 위한 수색 재개 방침도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메시지에서 "세월호의 비극 이후 우리는 달라졌"다며, "생명을 우선하는 가치로 여기게 되었고, 이웃의 아픔을 공감하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촛불도, 새로운 대한민국의 다짐도 세월호로부터 시작되었"다며 문 대통령 자신으로서는 "정치를 더 절박하게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달라질 용기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아이들이 우리 가슴 속에 묻혀있기 때문"이라며, "우리가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는 여전히 우리 사회가 죽음을 바라보며 생명의 존엄함을 되새겨야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의 진실 규명과 미수습자 수습 의지도 재확인했다. 그는 "합동영결식에서 다시 한 번 깊은 슬픔에 빠질 유가족들과 국민들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또한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하지 못했던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겠"다며, "미수습자 가족들과 우리 모두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기도 안산시의 416 생명안전공원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생명안전공원은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그 이상의 상징성"을 가진다며,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대한민국의 소망이 담기게" 된다고 했다. "안산시와 함께 안산시민과 국민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어 보겠"다고 밝혀 생명안전공원에 대한 정책적 의지를 드러냈다. 또한, "바로 세운 세월호도, 가능한 한 같은 용도로 활용될 수 있도록 유가족과 국민의 여론을 수렴하겠"다고 밝혀 향후 선체를 추모와 기억의 공간으로 남길 뜻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국민과 유가족에 위로와 감사의 메시지도 덧붙였다. 국민들에는 "세월호의 슬픔을 나눠 함께 아파해주신 국민들께 감사"한다며 합동영결식에 성원을 보내줄 것을 당부했다. 유가족에는 "대통령으로서 숙연한 마음"이라며 "생명과 안전이 모든 국민의 가장 고귀한 기본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