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노조파괴에 미래전략실 개입했다

노조 파괴 즉시대응팀, 삼성전자서비스 아닌 삼성전자에... 자회사 문제에 부당 개입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8/04/16 [02:35]

삼성전자서비스 노조파괴에 미래전략실 개입했다

노조 파괴 즉시대응팀, 삼성전자서비스 아닌 삼성전자에... 자회사 문제에 부당 개입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04/16 [02:35]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파괴 공작에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개입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래전략실은 그룹 총수인 이씨 일가가 지배하는 그룹 최고 의사결정 기관으로서, 주요 계열사 사장을 비롯한 고위간부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난 2017년 박근혜-최순실-이재용 국정농단 사태 이후 해체했다.

 

SBS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관련 대응책을 총괄한 종합상황실 관계자들을 소환해 삼성전자 본사의 개입 여부를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삼성전자 본사 인사팀 전무이사 A씨가 노조 관련 대책을 직접 보고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A씨가 파업 문제 등이 불거진 지난 2014년 초 이후 외부 노조 대응 전문가들과 자문 용역 계약을 맺고 수시로 만나 대책을 논의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 회의에서 노조원을 탈퇴시키는 정책인 그린화 작업 등 노조 와해 관련 핵심 안건이 논의된 것으로 파악했다. 또한 검찰은 A씨가 노조 관련 대책을 그룹의 컨트롤 타워인 미래전략실의 핵심 관계자에게 보고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고 SBS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종합상황실 관계자는 "최종적인 의사 결정 단위는 미래전략실로 알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결국 미래전략실에서 삼성전자 본사, 그리고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로 결정 사항이 하달되는 구조로 노조 와해 공작이 실행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당시 삼성전자 인사팀 전무 A씨와 미래전략실 관계자를 소환해 노조 와해 공작 관여 여부를 집중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 지난 2014년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자들의 상경투쟁 장면     © 노동과세계


SBS는 삼성전자가 만든 노조 즉시대응팀의 존재도 보도했다. 자회사 노조 문제에 개입한 적 없다던 삼성전자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난 것이다. 이 노조대응팀에 매달 3천만 원씩 돈을 건넨 곳도 삼성전자서비스가 아니라 삼성전자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지난 2013년 7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가 생기고 전국에 흩어져 있던 노조원들은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삼성전자 서초 사옥 앞에서 상경 투쟁을 벌였다. 그러자 삼성 측은 다음 해인 2014년 2월, 노무사 출신의 노조 파괴 전문가 2명과 용역 계약을 맺는다. SBS는 이들이 삼성전자서비스가 아닌 삼성전자와 계약을 맺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에서 QRT(Quick Response Team), 우리 말로 즉시대응팀을 만들었는데 노조 파괴 전문가들이 이 팀에 속해 있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문제가 발생할 경우 즉각 대응하는 팀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SBS는 덧붙였다.

삼성전자 측은 즉시대응팀 소속 노조 대응 전문가 2명에게 매달 3천만 원씩 용역비를 주고 수원에 있는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사무실까지 마련해 준 것으로 알려졌다.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문제에 모회사인 삼성전자가 직접 개입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에 따라 서비스 노조를 와해하려던 주체가 삼성전자인 것으로 보고 조만간 삼성전자 관계자들을 불러 부당노동행위의 공범 여부를 확인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