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홍익표 "북 여성종업원들의 집단입국 국정조사 필요"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 "인권과 민주주의 문제"

박해전 기자 | 기사입력 2018/05/15 [14:42]

민주당 홍익표 "북 여성종업원들의 집단입국 국정조사 필요"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 "인권과 민주주의 문제"

박해전 기자 | 입력 : 2018/05/15 [14:42]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위장은 2016년 4월 총선 전 국정원의 북 해외식당 종업원들의 집단입국 공작 의혹과 관련해 15일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홍 수석부의장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어제 민주사회변호사가 지난 중국 저장성 류경식당에서 근무했던 여종업원들의 집단 탈북이 당시 국정원에 의해 기획된 것이라고 검찰에 고발했다. 당시 이병호 국정원장을 비롯한 관계 장관 및 관계자를 고발했는데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정치관계 금지법 위반, 형법상 강요 및 체포 감금죄, 공직선거법 위반 등등해서 고발했다"며 "필요하다면 검찰 조사는 물론이고 국회 차원에서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공안 기획사건 전반에 대한 국정조사도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문제에 대해 엄격한 조사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인권의 문제고, 특히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 서울시 유우성 간첩조작 사건을 비롯해서 다양한 형태로 공안사건을 국정원과 검찰 일부 등 공안 당국 일부가 결탁해서 공안사건을 기획하고 선거 또는 정치에 활용했던 사례가 매우 많았다"며 "이것은 남북관계를 떠나 인권과 민주주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해전 기자>

원본 기사 보기:사람일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