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Suits)’ 가짜 변호사 박형식, 학력위조 사건 마주한다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5/16 [10:12]

‘슈츠(Suits)’ 가짜 변호사 박형식, 학력위조 사건 마주한다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05/16 [10:12]



‘슈츠(Suits)’ 박형식이 학력위조 사건과 마주한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에는 변호사가 꿈이었고 능력도 있지만 될 수 없었던 남자가 있다. 그런 그가 기적 같은 기회를 만나 대한민국 최고 로펌에 정체를 숨긴 채 가짜 신입변호사로 들어가게 됐다 시청자들은 그가 이 기회를 잡아 진짜 변호사로 거듭날 수 있기를 응원하며 지켜보고 있다.

 

드라마가 중반부에 접어들며 고연우 역시 로펌 ‘강&함’에서 자신의 입지를 만들고 있다. 그의 천재적인 기억력은 절묘한 타이밍에 빛을 발하며 최강석(장동건 분)이 맡은 사건들에 실마리를 만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스스로도 여러 사건들과 부딪히며 깨닫고 성장하고 있다. 고연우에게 어떠면 ‘강&함’은 이제 진짜 잡을 수도 있는 꿈이 된 것이다.

 

하지만 세상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 정체가 발각될 위기를 몇 번이나 넘고, 성장하고 있는 고연우가 이번에는 스스로를 비춰볼 수 밖에 없는 학력위조 사건과 마주하게 되는 것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5월 16일 오늘 방송되는 ‘슈츠(Suits)’ 7회에서 최강석은 대형 회계법인으로부터 학력위조를 한 직원의 해고 관련 의뢰를 받는다. 언제나 그렇듯 고연우는 최강석을 도와, 이번 학력위조 사건에도 함께 부딪히게 된다고.

 

학력위조. 고연우 역시 대한민국 최고 로펌인 ‘강&함’에 많은 것을 숨긴 채 입사했다. 에이스 변호사 최강석의 어쏘이자, 신입변호사라는 직함을 갖고 있지만 사실 그는 변호사가 아니다. 사법고시 패스, 로스쿨 졸업장, 변호사 면허증. 변호사가 되기 위해 필요한 것들 중 그가 가진 것은 아무것도 없는 것. 대신 천재적 기억력과 공감능력으로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변호사로 성장 중이다.

 

그런 그가 자신과 똑같은, 자신을 그대로 대입해볼 수 있는 학력위조 사건과 마주하게 된다는 것은 심상치 않은 전개를 예측하게 한다. 자신의 눈 앞에 떨어진 학력위조 사건을 고연우는 어떻게 마주할 것인가. 이를 통해 그는 또 다시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할 것인가, 아니면 더 진짜 같은 변호사로 거듭날 것인가.

 

언제든 들통날 수 있는 가짜 변호사 고연우. 그럼에도 부딪히며 성장 중인 고연우. 한 시도 숨을 돌릴 수 없는 그의 이야기가 궁금해서 ‘슈츠(Suits)’ 시청자들은 또 수, 목요일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학력위조 사건과 마주한 가짜 변호사 고연우의 이야기는 오늘(16일) 밤 10시 방송되는 ‘슈츠(Suits)’ 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