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제7회 부산국제문학제 개최

‘세계 속의 한국문학, 한국 속의 세계문학’주제로 7개국 참가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6/14 [10:47]

2018년 제7회 부산국제문학제 개최

‘세계 속의 한국문학, 한국 속의 세계문학’주제로 7개국 참가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06/14 [10:47]

 

 

부산시는 6월 20일부터 6월 22일(3일간) 부산광역시문인협회 주최 ‘제7회 부산국제문학제’가 남구 부산예술회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참가국은 한국을 비롯한 미국, 중국, 일본, 브라질, 멕시코, 콜롬비아 7개국이며, ‘세계 속의 한국문학, 한국 속의 세계문학’을 주제로 남미문학과 우리의 시와 시조를 알리는데 중심을 두었다.

 

주요강연으로는 ▲6월 20일 오후 5시 광안동에서 ‘조선의궤 속의 한국 문화와문학’이란 주제로 이성미 한국학 중앙연구원 명예교수의 초청강연 ▲6월 21일 오전 10시 부산예술회관에서 ‘윤동주의 시와 삶으로의여행’이란 주제로 일본 우지고 쓰요시 일본 도시샤대 교수의 초청강연 ▲6월 21일 오후 3시 30분 부산예술회관에서 ‘남미문학 특강’으로 구광렬 울산대 교수의 초청강연▲6월 22일 오전 10시 부산예술회관에서 데이비드 맥캔 미국 하버드대 명예교수의 주제강연이 개최될 예정이다.

 

주제 강연을 맡은 데이비드 매캔 교수는 1966년 미국 평화봉사단으로 우리나라에 방문한 것이 인연이 되어, 우리 문화와 문학을 접하고부터 자칭 ‘시조전도사’로 미국에 시조협회를 만들어 우리의 시와 시조를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이번 ‘제7회 부산국제문학제’는 학술적인 부분보다는 문학을 바르게 이해하고누구나 문학을 즐길 수 있는 국내외 작가 토론회와 다문화 시낭송대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부산국제문학제의 주요일정으로는 ▲6월 20일(수) 참가국 환영리셉션, 초청강연▲6월 21일(목) 부산예술회관에서 개막식 및 축하공연, 문학특강, 작가토론회, 다문화가족 시낭송대회 개최 및 시상식, 초청강연 ▲6월 22일(금)주제강연, 남미문학 작품발표 및 토론회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6월 21일 개최되는 개막식에서 ‘음프로젝트’에서 기획한축하공연 ‘소원’은 우리 민족이 하나가 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예술로 표현하여 양악기와 우리 전통 악기가 어우러져 연주자와 관객이 하나 되는 공연으로 참가국 관계자와 관객들에게 감동의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각 나라별 다양한 문학을 접하고 문학의 국제적 네트워크의구축으로 부산문학인들의 창작의욕을 높이고, 우리문학을 널리 알려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문학교류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다. 모든 시민·문학인이 함께하는 제7회 부산국제문학제의 모든 행사는 무료로 진행되니,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