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투씨엠, 스마트 스템프와 블록체인 결합한 ‘지역 전자화폐 사업’ 본격화

2018년 하반기부터 한국과 일본 시장을 대상으로 지역 전자화폐 사업 본격 전개

최자웅 기자 | 기사입력 2018/06/19 [10:20]

원투씨엠, 스마트 스템프와 블록체인 결합한 ‘지역 전자화폐 사업’ 본격화

2018년 하반기부터 한국과 일본 시장을 대상으로 지역 전자화폐 사업 본격 전개

최자웅 기자 | 입력 : 2018/06/19 [10:20]

 

▲ 일본 시마토쿠 관광지의 전자화폐 사용     © 최자웅


스마트 스탬프(제품명 echoss stamp) 기술을 기반으로 19개국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원투씨엠(대표 한정균)은 2018년 하반기부터 한국과 일본 시장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한 지역 전자화폐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한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한국의 지역축제 등과 일본 시마토쿠 지역 전자화폐 서비스를 오픈한 원투씨엠은 그 동안의 서비스 경험과 기술적 서비스 강화를 통하여 편의성과 보안성이 강화된 새로운 지역 전자화폐 시스템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일본 시마토쿠 전자화폐는 관광지를 방문하는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을 추가적 혜택으로 하여 제공되는 결제 서비스로 연간 400억원 이상이 사용되는 일본에서 가장 활성화된 지역 전자화폐 서비스이다. 현재는 일본 내 4개 지역으로의 확대를 계획하고 있으며, POS시스템 등 별도의 시스템 인프라 없이도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하여 현장에는 단순하게 스탬프 하나만으로 모든 기반 준비가 가능한 시스템이다.

 

원투씨엠의 박근영 이사는 “이번 출시된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화폐 서비스는 보안적으로는 전통적 보안 시스템과 새로운 블록체인 기반의 시스템을 이중 지원하는 체계”라며 “상점과 고객은 단순하게 모바일(Mobile) 서비스와 스탬프만 구비하여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구현한 혁신적 서비스이며, 결제 서비스, 정액/가변 금액 바우쳐, 교환권 등을 다양하게 지원하는 체제”라고 밝혔다.

 

또 박 이사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이 개최되는 일본 시장은 자국민뿐만 아니라 방문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의 확대를 지원함과 동시에, 국내에서는 9억명 이상의 중국인들이 사용하는 위쳇(WeChat) 플랫폼과 결합하여 방한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로의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200여개의 특허를 기반으로 전세계 19개국에 스마트스탬프 기술을 공급하고 있는 원투씨엠은 7개 해외 자회사 법인과 합작 법인을 통하여 서비스 지역을 확대함과 동시에, 서비스적으로는 각종 핀테크 서비스와 마케팅 서비스로 그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