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로봇 기술개발 역량 강화…美 로봇개발 스타트업에 300만달러 투자

김태근 기자 | 기사입력 2018/06/22 [10:09]

LG전자, 로봇 기술개발 역량 강화…美 로봇개발 스타트업에 300만달러 투자

김태근 기자 | 입력 : 2018/06/22 [10:09]

LG전자는 최근 미국 로봇개발업체인 보사노바 로보틱스에 300만달러를 투자했다고 22일 밝혔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보사노바 로보틱스는 2005년 설립됐다. 이곳에서는 로봇과 컴퓨터 비전(로봇에 시각 능력을 부여하는 기술),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실시간 매장관리 로봇 및 솔루션을 개발, 미국과 캐나다의 유통 채널에 공급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로봇 기술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기회도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로봇 사업을 미래 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독자 기술 개발뿐 아니라 로봇전문업체, 스타트업, 대학, 연구소 등 외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 보사노바 로보틱스의 실시간 매장관리 로봇. 사진제공=LG전자     © 운영자

 

지난해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인 에스지로보틱스를 시작으로 올해 로봇개발업체 로보티즈, 인공지능 스타트업 아크릴, 산업용 로봇제조업체 로보스타 등에 지속적인 투자를 해 왔다.

 

지난해에는 인천국제공항, 스타필드 하남 등에서 로봇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선보인 바 있다. 또 인공지능, 자율주행 기술 등을 바탕으로 로봇 제품군을 꾸준히 확대하며 로봇 사업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 글로벌오픈이노베이션담당 김성욱 상무는 지속적인 투자와 협력으로 미래사업인 로봇기술의 경쟁력을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시사코리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