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적 병역 거부 헌재 판단, 7년 전과 같고 다른 점은?

"양심적 병역거부자 처벌은 합헌이지만, 이들을 위한 대체복무제 도입하라"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8/06/28 [18:02]

양심적 병역 거부 헌재 판단, 7년 전과 같고 다른 점은?

"양심적 병역거부자 처벌은 합헌이지만, 이들을 위한 대체복무제 도입하라"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06/28 [18:02]

종교나 비폭력·평화주의 신념 등에 따라 입영을 거부하는 이른바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을 위한 대체복무제를 적시하지 않은 병역법 제5조가 헌법에 어긋난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다만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의 처벌 근거가 돼온 병역법 제88조 1항은 헌법에 위배되지는 않는다고 헌재는 판단했다. 그러나 이번 헌재 결정에 따라 향후 법원에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형사처벌 선고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헌법불합치” “ 합헌” 둘 다 내려진 병역법 헌재 결정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을 비롯한 헌법재판관들이 28일 오후 2시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 앉아 있다. 헌법재판소는 이날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대체복무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뉴시스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대체복무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 제5조 1항이 재판관 6(헌법불합치)대 3(각하) 의견으로 헌법불합치 결정이 선고됐다. 이에 따라 국회는 2019년 12월31일까지 해당 조항을 개정해야 한다. 이는 그간 1만9,000여명의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이 형사처벌을 받은 끝에 내려진 결정이다.

 

28일 헌재는 “병역종류에 대한 대체복무가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이 형사처벌을 부과 받음으로써 양심에 반하는 행동을 강요받아 왔다”면서 “소수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반영하는 것은 관용과 다원성을 핵심으로 하는 민주주의의 참된 정신을 실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앞서 2011년 헌재 결정 근거를 완전히 뒤집은 내용이다. 양심적 병역거부자의 형사처벌에 대한 첫 위헌심판이 열렸던 2004년, 헌재는 합헌 결정을 내리면서도 대체복무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러나 2011년 헌재는 “대체복무 허용 시 병역자원 확보, 국가안보 등의 공익을 달성할 수 있다고 판단 할 수 없다”고 못 박으며 대체복무 도입 자체를 차단했다.

 

그러나 7년이 지난 이날 헌재는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이 공익 관련 업무에 종사한다면 이들을 교도소에 수용하는 것보다 넒은 의미의 안보와 공익실현에 더 유익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국가와 사회의 통합, 다양성의 수준도 높아질 것”이라고 판시했다.

 

대법원, 1968년 이후 첫 입장 변화 나올까

 

다만 헌재는 현역 입영 통지를 받은 사람이 정당한 사유 없이 입역을 거부할 시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하고 있는 병역법 88조 제1항 제1호와 제2호에 대해서는 합헌을 선고했다. 때문에 대체복무를 포함하는 병역법 개정이 이뤄지기 전까지 형사처벌이 가능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그 같은 일은 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날 헌재는 “병역거부는 양심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는 공익적 가치와 비교할 때 우선적으로 보호받아야 할 가치를 가진다고 할 수 없다”면서 “처벌 조항은 정당한 사유 없이 병역 의무를 거부하는 병역기피자를 처벌하는 조항으로서, 과잉금지원칙을 위반해 병역거부자의 양심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헌재는 대체복무가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을 처벌하는 것은 헌법에 불합치하는 만큼, 양심적 병역거부가 병역법에서 말하는 ‘정당한 사유’가 될 수 있다고 봤다. 

 

헌재는 “현재 대법원 판례에 따라 처벌하는 것은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의 양심의 자유를 침해한다”면서 “대체복무가 규정되지 않는 상황에서는 양심적 병영거부자들의 입영거부가 병역법에서 규정한 ‘정당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봐야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법원에서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에 대해 어떤 판결을 내릴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는 8월 30일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공개변론을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국방부는 헌재의 결정이 선고된 직후 입장문을 내고 “그간 병역기피 수단으로 악용될 우려가 없고 형평성을 확보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체복무 방안을 검토해왔다”면서 “정책결정 및 입법과정을 거쳐 최단시간 내 정책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