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청소년 48% "담배 직접 샀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8/07/12 [09:08]

흡연 청소년 48% "담배 직접 샀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07/12 [09:08]
▲     © 뉴스포커스

 
흡연하는 청소년 2명중 1명은 담배를 직접 산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금연이슈리포트에 따르면 2017년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를 통해 흡연 청소년에게 최근 30일간 본인이 피운 담배를 구한 방법을 질문한 결과, 48.0%가 직접 구매 했다고 답했다.

 

이어 친구, 선후배에게 얻었다는 응답자가 34.6%였고, 집, 친구 집에 있는 담배 9.7%, 성인으로부터 얻음 4.0%, 주변(길거리 등)에서 주움 3.7% 등 순이었다.

 

흡연 청소년의 65.9%는 편의점 등에서 담배를 구매할 때 어려움을 겪지 않았다고 답했다.

조사 대상 학생 가운데 지난 30일간 잡지, 인터넷, 편의점, 슈퍼마켓에서 담배광고를 보았다고 답한 응답자는 78.5%에 달했다.

 

현재 합법적으로 청소년에게 노출할 수 있는 담배광고의 종류는 담배소매점 내 광고밖에 없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지난해 학교 주변 200m 내 편의점 1천235곳을 조사한 결과, 모든 편의점이 담배광고를 했고 편의점 1곳당 담배광고는 평균 25개였다.

 

국민건강증진법과 담배사업법에 따르면 소매점의 담배광고는 매장 안에서만 표시판, 스티커, 포스터 등을 통해 할 수 있고, 외부에서는 그 광고물이 보여서는 안 된다. 하지만 학교 주변 편의점 95.4%는 내부 광고를 외부로 노출하고 있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