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전세대출 증가 폭 1년 만에 최소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8/07/17 [09:09]

시중은행 전세대출 증가 폭 1년 만에 최소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07/17 [09:09]
▲     © 뉴스포커스

 

시중은행 전세대출 총액 증가세가 주춤하고 있다.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6월 말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55조437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 말 잔액보다 1조3천549억원 2.52%, 전년 동월 말 잔액과 비교하면 16조7천675억원 43.81% 늘었다.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총액은 지난해 8월 40조원, 올해 3월 50조원을 돌파하며 빠르게 늘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전월 대비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잔액의 전월 대비 증가 폭은 올해 2월 4.51%로 정점을 찍은 뒤 4개월 연속 줄어들고 있다.

 

지난 3월 전세대출 잔액은 전월 대비 3.61% 증가했다.

 

4월과 5월 증가 폭은 각각 3.10%, 2.57%였다.

 

지난달에도 전월 대비 증가폭이 2% 중반에 머물면서 지난해 7월 2.49% 이후 약 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세시장이 몇 달째 침체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4일 자 전국 전세거래지수는 10.6으로, 2008년 12월 29일 이후 약 10년 만에 가장 낮았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