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윤상, 평양공연 총감독 제의? ‘보이스피싱’ 인줄 알았다!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7/17 [09:01]

‘라디오스타’ 윤상, 평양공연 총감독 제의? ‘보이스피싱’ 인줄 알았다!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07/17 [09:01]



가수이자 작곡가, 프로듀서인 윤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방북 평양공연 총감독 제의가 ‘보이스피싱’인줄 알았다고 밝힌다. 9년 만에 ‘라디오스타’를 찾은 윤상은 북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에 대한 얘기를 비롯한 평양공연의 후일담을 대 방출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오는 18일 수요일 밤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윤상-김태원-지코(블락비)-조현아(어반자카파)가 출연하는 '넌 학생이고 난 선생이야' 특집으로 가요계 스승들이 총집합해 흥미진진한 에피소드와 입담을 대 방출한다.

 

윤상은 지난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사전 행사로 진행된 남측 예술단의 평양 방문 공연의 총감독을 맡았다. 이 공연은 남과 북의 화해무드를 만들었고 윤상은 가슴 뿌듯하고 감동적인 역사적 순간을 진두지휘했다. 

 

윤상은 남측 예술단 총감독 역할을 수행한 것과 관련해 “사무실 대표가 급하게 전화가 왔다. ‘나라에서 형을 찾는데’ 라고 하더라. 대표 스스로도 진짜인지 아닌지 의심하는 상태였다”며 첫 제안을 받았을 당시 ‘보이스피싱’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설명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윤상은 제안을 받았을 당시의 급박했던 상황을 전했고, “바로 비행기로..”라며 김포공항에서 북한으로 향했던 평양 공연의 후일담을 대 방출했다. 특히 윤상은 북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에 대해 보고 느낀 점을 얘기해 귀를 쫑긋하게 했다. 

 

가요계 스승이자 오디션 심사위원이었던 윤상의 활약상과 깜짝 에피소드도 공개될 예정이다. 윤상은 ‘위대한 탄생’, ‘팬텀싱어’, ‘보이스키즈’ 총 3개의 프로그램의 심사위원으로 활약한 바 있는데, 부드러운 이미지와 달리 ‘독설가’였던 과거의 행적(?)이 속속들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낼 예정인 것. 

 

많은 가수들의 프로듀서로 활약하고 있던 윤상은 과거 강수지의 ‘보랏빛 향기’ 등을 프로듀싱하기도 했는데, MC 김국진 앞에서 강수지를 울린(?) 사연이 공개돼 진땀을 제대로 흘렸다는 후문. 또한 그는 대기업 노래자랑 심사위원을 맡았다가 우승자가 결국 퇴사를 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심사의 어려움을 토로하는 한편, 조곤조곤 할 말은 하는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남측 예술단 총감독 윤상이 전하는 평양공연 후일담과 프로듀서, 심사위원으로서의 고충은 오는 18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