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요원 소지섭 애들과 숨바꼭질 왜?

정하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9/18 [11:44]

블랙요원 소지섭 애들과 숨바꼭질 왜?

정하경 기자 | 입력 : 2018/09/18 [11:44]

‘내 뒤에 테리우스’ 국정원 전설의 요원 역할로 유쾌한 컴백
앞질 아이들과 신경전…장난스런 모습으로 색다른 재미 예고

 

MBC 새 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가 유쾌한 반전이 더해진 2차 티저 영상으로 새로운 재미를 예고했다.

 

▲ MBC 새 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가 유쾌한 반전이 더해진 2차 티저 영상으로 새로운 재미를 예고했다.


국정원 전설의 블랙요원으로 돌아온 소지섭(김본 역)과 경력단절 쌍둥이 엄마로 변신한 정인선(고애린 역)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내 뒤에 테리우스>는 앞서 공개된 1차 티저에서 특별한 이웃사이로 만날 것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지난 9월11일 공개된 2차 티저 영상은 누군가를 주시하며 몸을 숨긴 소지섭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첫 장면부터 압도하는 분위기가 블랙요원 김본의 비밀 작전 현장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의문의 그림자가 다가올수록 더욱 움츠리는 그에게서 대체 어떤 상황인지 호기심에 불을 지피고 있는 상황.


긴장감이 극에 달한 순간, 소지섭을 향해 다가간 그림자의 정체는 바로 앞집 쌍둥이들이었다. 쌍둥이들과 숨바꼭질 중인 소지섭의 손등에 살포시 하트 스티커가 붙자, 일순간 어둡고 침체된 분위기가 대반전을 이뤘다.


조금 전까지 이어진 카리스마는 사라지고 천진난만한 아이들로부터 무장해제(?)당한 소지섭의 미소는 여심을 그대로 저격했다. 여기에 영상 말미 커튼 사이로 등장한 고애린(정인선 분)의 장난기 가득 담긴 모습까지 지금껏 공개되지 않은 색다른 재미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렇듯 <내 뒤에 테리우스>는 첩보전의 짜릿한 쾌감과 평범한 일상의 유쾌함으로 올 가을 안방극장에 풍성한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전혀 다른 세계에 살고 있는 두 사람이 어떻게 얽히고설킬지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나날이 상승하고 있다.


한편,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릴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9월26일 밤 10시부터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