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안방극장 돌아온 장나라

“뽀글 머리·헐렁 재킷…‘허당의 품격’ 느껴지나요?”

정하경 기자 | 기사입력 2018/10/31 [10:43]

1년 만에 안방극장 돌아온 장나라

“뽀글 머리·헐렁 재킷…‘허당의 품격’ 느껴지나요?”

정하경 기자 | 입력 : 2018/10/31 [10:43]

‘황후의 품격’ 헤로인…황제에게 시집가는 뮤지컬 배우 역
허당스런 ‘오써니’ 역할 위해 촌스런 퍼머로 파격적인 변신

 

SBS 드라마 <황후의 품격> 헤로인 장나라가 유쾌·상쾌·통쾌한 ‘역대급 솔직허당’ 오써니로 변신한 첫 촬영 현장이 공개돼 화제다.

 

▲ 장나라는 <황후의 품격>에서 이름 없는 뮤지컬 배우이자 황제를 고등학교 때부터 동경해온 오써니 역을 맡아 대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11월7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은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를 그리게 된다.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시작되는 신선하고 기발한 스토리 전개와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총출동한 ‘황품 라인’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여주인공을 맡은 장나라는 <황후의 품격>에서 이름 없는 뮤지컬 배우이자 황제 이혁(신성록 분)을 고등학교 때부터 동경해온, 오써니 역을 맡아 대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고백부부> 이후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하는 장나라의 또 다른 변신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방영을 앞두고 장나라가 화통하고 솔직한 성격의 무명 뮤지컬 배우 오써니 역으로 변신한 채 강렬한 포스를 드러낸 촬영 현장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바닥에 쭈그리고 앉아 뮤지컬에 사용될 소품을 챙기던 오써니가 무언가를 발견한 후 놀란 채 빠끔히 고개를 내밀고 바라보는 장면. 이내 머리를 비스듬히 기울인 채 개구쟁이 같은 웃음을 지으며 시선을 고정하고 있는 장나라의 모습이 담기면서, 오써니가 목격한 상황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장나라가 ‘쾌활·발랄 오써니의 포스’를 여실히 보여준 첫 촬영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 일대에서 진행됐다. 장나라는 환한 미소를 지은 채 현장에 등장, 처음으로 만나는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건네며 활기찬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던 상태.


그녀는 첫 촬영에 대한 설렘과 긴장감이 뒤섞인 채 대본을 들고 촬영할 장면에 대해 꼼꼼하게 체크하며 열의를 발산했다. 특히 장나라는 다소 허당스러운 면이 있는 오써니 역할을 위해 뽀글뽀글 퍼머 헤어스타일로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했던 터. 헐렁한 재킷까지 걸친 채 나타난 장나라의 모습에 스태프들은 “진심, 오써니, 그 자체”라고 응원을 보냈다.


이어 촬영에 돌입한 장나라는 당혹스러움과 웃음을 오가며, 급변하는 오써니의 감정선을 완벽하게 소화, 보는 이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발랄하면서도 허당스런 오써니의 변화무쌍한 자태를 선보인 장나라의 열연이 앞으로 전개될 드라마 스토리에 기대를 걸게 만들었다.


이 드라마 제작진은 “장나라는 오써니 캐릭터를 통해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숨겨졌던 반전 매력을 한껏 발산하게 될 것”이라며 “허당스럽지만 귀엽고, 정의로우면서도 화통하며, 다양한 매력을 지닌 오써니로 나서게 될 장나라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은 <언니는 살아 있다> <왔다! 장보리> <아내의 유혹> 등 독창적인 필력을 선보인 김순옥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리턴’ 주동민 PD가 처음으로 의기투합, 관심을 모으고 있다.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은 <흉부외과> 후속으로 11월7일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