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맥주·초콜릿 가격에 관한 불편한 진실

FTA 이후 소비자가격 내리기는커녕 되레 오르거나 비슷한 수준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8/11/28 [10:24]

수입 맥주·초콜릿 가격에 관한 불편한 진실

FTA 이후 소비자가격 내리기는커녕 되레 오르거나 비슷한 수준

김혜연 기자 | 입력 : 2018/11/28 [10:24]

▲ 수입 맥주의 판매단위별 소비자가격을 비교한 결과 낱개로 사는 경우 묶음으로 구매할 때보다 평균 36.1% 비쌌다.

 

수입 맥주와 초콜릿은 자유무역협정(FTA) 이후에도 소비자가격이 상승하거나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한국소비자원이 국내 주요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미국·유럽연합(EU), 중국산 맥주를 고가·중가·저가 제품으로 나누어 FTA 발효 전후 가격을 비교한 결과 고가 제품에서는 가격 변화가 크게 없었으나 저가 제품은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맥주의 경우 FTA 발효 이후 1ℓ당 고가는 591원, 저가는 2732원 각각 하락했다. EU는 고가 제품은 오히려 112원 상승했으며, 저가는 1200원 하락했다. 중국산 고가 제품은 가격변동이 없었고, 저가는 2520원 내렸다.


수입 맥주의 판매단위별 소비자가격을 비교한 결과 낱개로 사는 경우 묶음으로 구매할 때보다 평균 36.1% 비쌌다.


수입 초콜릿을 보면 올해 상반기 소비자가격이 수입가격보다 최대 7배 비쌌다. 국가별로 올해 상반기 초콜릿 수입가격을 살펴보면, EU(이탈리아·벨기에·독일·프랑스)가 10g당 91.4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미국(84.3원), 싱가포르·말레이시아(57.2원), 중국(46.1원) 순으로 나타났다.


유통경로별 제품의 소비자가격을 비교해보면 미국산의 경우 편의점이 10g당 303.5원(수입가격 대비 3.6배)으로 가장 높았고, EU산도 편의점이 414.9원(수입가격 대비 4.5배)으로 가장 비쌌다. 중국산은 백화점이 10g당 323.2원(수입가격 대비 최대 7배)으로 가장 비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