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집회현장 밀착 리포트 (3)

함평농협 임직원 수사 요구

추광규(인터넷뉴스신문고 발행인) | 기사입력 2019/01/30 [11:32]

뜨거운 집회현장 밀착 리포트 (3)

함평농협 임직원 수사 요구

추광규(인터넷뉴스신문고 발행인) | 입력 : 2019/01/30 [11:32]

활빈단 “함평농협 임직원 베트남 성매매 의혹…경찰 철저히 수사하라”

 

▲ 성매매 근절 운동을 벌이는 부패추방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는 1월14일 논평을 통해 함평농협 임직원이 베트남 다낭에서의 집단성매매 의혹에 대해 경찰의 철저 수사를 촉구했다.    

 

성매매 근절 운동을 벌이는 부패추방 시민단체 활빈단(대표·홍정식)은 지난 1월14일 논평을 통해 함평농협 임직원이 베트남 다낭에서의 집단성매매 의혹에 대해 경찰의 철저 수사를 촉구했다.


활빈단은 경북 예천군의회 등 지방의회의 외유성 해외연수에 대해 국민들의 비판 여론과 공분이 거세지는 가운데 "농민의 땀으로 운영되는 농협 임직원들이 해외 연수중  “발기부전 치료제까지 배포했다” 는 폭로가 나오는 등 도덕성이 상실·마비된 추악한 행동을 했다는 것에 격분한다"며 "사실로 드러날 경우 전원사퇴와 함께 사법처리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활빈단은 1월14일 함평 농협을 방문해 물의를 빚어 농협 망신을 떤 조합장 등 임직원의 사퇴 요구와 함께 농협 측이 연수 비용으로 지불한 1800여 만 원 중 성매매에 들어간 금액 환수 요구 시위도 벌였다.활빈단은 이후 관할 함평경찰서로 가서 "해외연수 중 혈세 탕진 등 부적절한 지출로 인한 예산낭비 부분을 긴급 수사에 나서라"고 요구하고 전격 고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
문화세상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