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몸 속 미세먼지 배출 좋은 ‘씨톡스 레시피’ 제안

체내에 쌓인 미세먼지와 노폐물을 배출하는 것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19/03/11 [16:59]

CJ프레시웨이, 몸 속 미세먼지 배출 좋은 ‘씨톡스 레시피’ 제안

체내에 쌓인 미세먼지와 노폐물을 배출하는 것

박연파 기자 | 입력 : 2019/03/11 [16:59]

미역, 다시마와 같은 해조류     © <사진제공 = CJ프레시웨이>


연일 ‘매우나쁨’ 수준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대기 중의 미세먼지가 몸 속에 침투하는 것을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과 외부활동 자제로 대비하는 것이 우선이겠지만, 체내에 쌓인 미세먼지와 노폐물을 배출하는 것 또한 건강관리의 중요한 방법이다.


몸 속의 미세먼지를 배출하는데 해조류와 해산물이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바다(Sea)와 디톡스(Detox)를 조합한 이른바 '씨톡스(Seatox)'라 신조어까지 등장할 만큼 몸 속 미세먼지 배출에 도움이 되는 음식이 주목 받고 있다.


미역, 다시마와 같은 해조류에는 식이섬유와 수용성 섬유질 성분인 '알긴산(Alginic Acid)'이 다량 함유돼 있어 체내 중금속을 배출하는 데 효과적이고, 점액 성분이 기관지의 건조함을 막고 노폐물의 배출을 도와 호흡기 질환에 도움을 준다.

 

고등어와 꽁치와 같은 ‘등 푸른 생선’에는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해 미세먼지로 인한 체내 염증을 예방하는데 탁월한 도움     © <사진제공 = CJ프레시웨이>


고등어와 꽁치와 같은 ‘등 푸른 생선’에는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해 미세먼지로 인한 체내 염증을 예방하는데 탁월한 도움이 되고, 특히 고등어에 함유된 아연(Zinc)은 미세먼지와 중금속의 배출을 도와 몸 속에 쌓이는 것을 예방한다.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는 미역과 고등어, 꽁치를 활용한 ‘씨톡스(Seatox) 레시피’를 제안했다.


물미역 초무침

재료: 미역 80g, 무 22g, 풋고추 20g, 식초 2큰술(20ml), 설탕 1큰술(10g), 소금 1/2작은술(2g), 참깨 약간

만드는 법: ①끓는 물에 마른 미역을 넣고 데친 후 찬물에 헹궈 물기를 뺀다. ②데친 미역을 4cm 길이로 썰고, 무는 먹기 좋게 채를 썰어 준비한다. ③풋고추는 어슷하게 썰어 씨를 뺀다. ④볼에 식초, 설탕, 소금 등 양념 재료를 넣고 섞는다. 기호에 따라 설탕과 소금의 양은 조절한다. ⑤볼에 데친 미역과 무, 고추, 양념을 넣고 조물조물 무치고, 참깨를 뿌려 완성한다.


복분자 고등어구이

재료: 고등어 1마리(400g), 레드 와인 300ml, 복분자 300g, 월계수 잎 1장, 꿀 30ml, 소금 약간, 후춧가루 약간, 식용유 약간

만드는 법: ①냄비에 와인을 붓고 끓여 알코올을 날린다. ②알코올이 날아간 와인에 복분자, 월계수 잎을 넣고 자작해질 때까지 졸인다. ③졸여진 소스에 월계수 잎만 건져내고 나머지는 믹서에 곱게 갈아 체에 걸러준다. ④체에 거른 소스를 다시 팬에 부어 꿀을 넣고 끓인다. ⑤기호에 맞게 소금, 후춧가루로 간해 복분자 소스를 완성한다. ⑥고등어는 내장과 아가미를 제거하고, 몸통에 X자 모양으로 칼집을 낸다. ⑦속살 부분에 소금을 치고, 복분자 소스를 살짝 발라 약한 불에서 서서히 구워 낸다. ⑧구워진 고등어에 한번 더 복분자 소스를 발라 완성한다.


CJ프레시웨이 김혜경 푸드스타일리스는 “꽁치를 고를 때에는 몸이 칼처럼 날렵하고 만졌을 때 탄력 있는 것이 좋으며, 빛깔은 전체적으로 선명한 푸른빛을 띠고 꼬리 부분은 노르스름한 것이 신선한 꽁치”라고 조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