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나경원, 文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안보걱정 국민요청

반대자 목소리 묵살하는 것이 바로 독재 이것이 바로 민주주의 탄압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3/13 [10:51]

한국당 "나경원, 文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안보걱정 국민요청

반대자 목소리 묵살하는 것이 바로 독재 이것이 바로 민주주의 탄압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3/13 [10:51]

▲ 나경원     ©나경원 공식 홈페이지 캡처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12일 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헌정사상 초유의 폭거를 보여주었다. 더불어민주당의 안중에는 청와대만 있었고, 국민들은 없었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안보·경제·민생파탄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과 시름을 생생히 전달하는 내용이었다. 진실의 소리는 아픈 법이라지만 오늘 의사당에 울려퍼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고함과 야유, 발언석까지 나와 이어진 연설방해는 의회민주주의가 파괴되는 생생한 현장이었다.

 

전 대변인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자당 의원들의 이런 행태를 저지하고 말리기는커녕, 본인이 직접 나경원 원내대표가 연설하고 있는 단상까지 나와 가장 앞장서 연설을 가로막는 모습까지 보여주었다. 지금 더불어민주당의 현주소를 알 수 있는 광경이었다"고 지적했다.

 

이는 "나경원 원대대표의 연설 내용 중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소리를 듣고 있다’는 내용은 외신의 보도를 통해 익히 알려진 내용이다. 그런 소리를 듣지 않도록 대북관계와 북핵문제를 잘해야 한다는 것이 연설의 담긴 뜻이자 안보를 걱정하는 국민들의 요청이다"며 "공천 1년을 앞두고 청와대의 눈도장이 다급했던 것인지, 청와대를 향한 충성경쟁을 벌이느라고 자신들의 행태가 국민들에게 목불인견으로 비치는지 그것조차 망각한 더불어민주당이다"고 비판에 목소리를 높였다.


전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에 대한 사과에 앞서 국민들께 사죄를 드려야 한다. 오늘 연설이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국민들의 생생한 목소리임에도 더불어민주당은 적반하장 ‘사과하라’ 는 말로 국민을 무시한 것이다. 민심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청와대의 청심만 중요한 더불어민주당의 맨 얼굴이다"고 꼬집었다.

 

특히 전 대변인은 "반대자의 목소리를 묵살하는 것이 바로 독재다. 이것이 바로 민주주의 탄압이다. 더불어민주당의 오늘 행태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제1야당 원내대표에게 보인 그릇된 열의의 반의반만이라도 중국에 대해 보였는지 묻고 싶다. 중국에 대해 집권여당이 그토록 항의했더라면 중국에서 밀려오는 미세먼지 조차 놀라 달아났을 것이다"고 일침을 놓았다.

 

전희경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반성해야 한다. 집권여당이 된 지 채 2년도 되지 않아서 오로지 청와대만 호위하며 제대로 된 여당의 모습을 망각하고 있는 자신들의 모습을 돌아봐야 한다. 이런 집권여당이라면 희망이 없다. 오늘 더불어민주당이 대한민국 의회민주주의와 국회의 존재가치를 후퇴시킨 데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