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최원영, 스포 트라우마 고백!

"'닥터 프리즈너' 스포할까 봐 겁나"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4:14]

'해투4' 최원영, 스포 트라우마 고백!

"'닥터 프리즈너' 스포할까 봐 겁나"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03/14 [14:14]



‘해피투게더4’에서 ‘스포 요정’ 최원영이 남다른 트라우마를 고백한다.

 

시즌4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휘어잡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14일 방송은 ‘닥터 프리즈너’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과장’ 남궁민, ‘캐슬의 아빠들’ 김병철-최원영을 비롯해 권나라-이다인, 스페셜 MC 라이관린이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최원영이 스포 트라우마를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해투’ 출연 당시 최원영은 드라마 ‘스카이 캐슬’의 향후 전개에 대해 “극중 제가 불구덩이에 뛰어들어가는 부분이 있다”며 스포 아닌 스포를 해 팬들의 상상력을 한껏 자극한 바 있다. 이에 최원영은 “아내 심이영조차 내용을 계속 물어봐서 거짓 스포를 하기도 했다”며 스포 지옥을 벗어나기 위한 몸부림을 공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최원영은 “‘닥터 프리즈너’에서 내가 소용돌이 속으로 들어간다”며 폭탄 발언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화들짝 놀란 남궁민은 “우리 드라마에서 스포는 절대 안된다”며 급기야 최원영의 토크를 단속하기 시작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에 최원영은 “내 스포 때문에 더 궁금해서 스카이 캐슬을 보셨을 것 같다”며 때아닌 시청률 요정임을 주장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최원영은 ‘종방연 빌런’으로 등극한 새로운 흑역사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원영이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색다른 패션 센스(?)를 드라마 종방연 때마다 뽐냈던 것. 심지어 최원영은 “모두 내 자비로 산 옷들이다”라고 말해 2차 충격을 가했다는 후문이어서 그 전말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늘(1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해피투게더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