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화재 대피 훈련 실시

대형 화재 대비 국민행동요령 교육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19/03/21 [08:50]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화재 대피 훈련 실시

대형 화재 대비 국민행동요령 교육

박연파 기자 | 입력 : 2019/03/21 [08:50]

▲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화재대피 민방위 훈련에서 청소년지도자들이 화재경보기 울림과 동시에 건물에서 빠져나오고 있다     © 사건의내막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원장 이교봉)은 "제410차 민방위 날을 맞아 민방위 화재 대피 훈련을 20일 오후 2시에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전국에서 실시한 훈련은 지난 몇 년간 발생한 대형화재로 국민 불안감이 높아짐에 따라 화재 발생 시 수련원 건물 내 청소년과 청소년지도자에게 대피 방법과 행동요령을 익히기 위해 실시하였다.

훈련은 가상 전기 누전으로 본관 건물에 정전과 화재가 발생하여 엘리베이터 정지, 많은 양의 연기로 응급 상황이다.

2시부터 1분간 라디오 방송으로 화재 상황을 전파하고 경보 비상벨과 옥내 방송으로 청소년과 청소년지도자 등 입소 인원은 계단과 비상구를 이용하여 건물 밖으로 빠져나왔다.

청소년지도자, 청소년, 직원 등 이날 수련원 이용 인원은 300여명이며 직원 통제에 따라 건물 밖으로 전원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피하였다.

수련원은 청소년체험활동 시설로 지난해 16만5000여명이 방문하였으며, 재난 및 화재 사고와 같은 상황 발생 시 대처능력을 높일 수 있도록 모의 합동 소방훈련을 매년 2회 이상 실시한다.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이교봉 원장은 “재난 사고와 같은 갑작스러운 상황 발생 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줄이고 안전하게 대처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수련원은 재난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전 직원이 하나되어 고객을 안전하게 대피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