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황교안, 총리로서 '세월호 문서' 대통령기록물로 봉인한 장본인"

황교안, 또한 당시 법무부 장관 세월호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3/29 [18:35]

정의당, "황교안, 총리로서 '세월호 문서' 대통령기록물로 봉인한 장본인"

황교안, 또한 당시 법무부 장관 세월호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3/29 [18:35]

▲ 구원파가 세월호 사건 이후 고 유병언 회장과 자신들에 대해 허위보도를 했다는 이유를 들어 언론사 수백 곳에 대해 언론중재위에 제소해 주목을 받고 있다.     ©사건의내막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29일 오전 10시 50분 브리핑을 정론관에서 "세월호 영상 증거 조작 의혹" 관련을 밝혔다.

 

최석 대변인은 "세월호 참사의 원인을 직접적으로 밝힐 수 있는 CCTV 영상 증거가 훼손된 정황이 드러났다. 참담한 심정을 감출 수가 없다"면서  "당시 CCTV에는 참사 순간의 상황은 담기지 않아, 침몰 원인 등 세월호의 진실을 밝히는데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런데 증거가 의도적으로 조작된 것이라면, 세월호 수사는 원점부터 다시 시작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해군과 해경이 사전에 세월호 내 영상 저장 녹화 장치(DVR)를 수거한 뒤 다시 이를 연출한 의혹이 있다"라고 밝혔다. 당시 해군과 해경은 참사 2개월 뒤에야 주요증거인 DVR을 수거했다.

 

이어 최 대변인은 "소극적인 정부의 대처에 당시에도 여러 문제를 제기했으나, 증거를 사전에 수집해놓고 이를 은폐했으리라곤 상상조차 하지 못한 일이다"면서 "박근혜 정부는 세월호의 진실을 어디부터 조작하고 은폐한 것이며, 도대체 무얼 감추려 했던 것인가"라고 다시 물었다.

 

최 대변인은 "지금 제기된 의혹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청와대의 개입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면서 "아울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또한 당시 법무부 장관으로서 세월호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고, 총리로서 '세월호 문서'를 대통령기록물로 봉인한 장본인이다"고 "연관된 자들 모두 책임을 피황교안 대표또한 당시 법무부 장관으로서 세월호 수사에 외압을 할 수 없을 것이다. 진실을 밝힐 새로운 차원의 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밝혔다.

 

한편 최석 대변인은 "곧 세월호가 침몰했던 4월이 다시 돌아온다"면서 "진실을 감추려는 세력은 여전히 존재하지만, 매년 돌아오는 4월의 시간처럼 진실은 계속해서 대한민국을 찾아올 것이다"고 "정의당은 2014년 4월의 마음으로 돌아가 세월호의 진실을 규명하는 노력을 다시 시작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