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민주당, "제주 4.3 71주기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 노력"

잔혹비극 역사, 무고 희생당한 분들 명복빌며,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4/04 [09:25]

정부와 민주당, "제주 4.3 71주기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 노력"

잔혹비극 역사, 무고 희생당한 분들 명복빌며,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4/04 [09:25]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재정 페이스북>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3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제주 4.3 71주기,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사건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제주 4·3 71주기 추념일이다. 잔혹한 비극의 역사 속에서 무고하게 희생당한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대변인은 "제주 4.3 사건은 대한민국의 현대사에서 가장 참혹하고도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던 가슴 아픈 역사다. 7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희생자 발굴과 신고는 채 끝나지 않았다. 제주 4.3사건은 현재진행형이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지난 2000년 김대중 정부 당시 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해 4·3특별법이 만들어져 시행되었다. 또한 국가 차원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수순으로 2003년 노무현 대통령의 공식 사과가 이루어졌으며, 평화공원이 만들어진 이래 지금까지 이곳에서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개정을 추진하며, 희생자 유가족에 대한 배상 및 보상, 불법 군사재판 무효화, 수형인에 대한 명예회복, 진실 규명을 위한 추가조사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지난 1월에는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제주 4.3 생존 수형인이 재심 끝에 70년 만에 무죄를 인정받고 명예를 회복했으며, 4.3의 정의로운 해결에 귀중한 시작을 알렸다.

 

아울러 이 대변이은 "오늘 국방부가 72년 만에 처음으로 제주4.3 사건에 대해 공식적으로 유감 입장을 내놓을 예정이다. 대한민국 역사의 정의를 바로세우고자 했던 숭고한 희생과 억울한 피해에 대해 국가 공권력이 책임을 인정하는 것이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여전히 숙제가 많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와 함께 제주 4.3 사건의 완전한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다. 평화의 섬 제주를 시작으로 나라다운 나라,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