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황교안, 이 문제해결 전, 5.18 추념식 참가해서는 안 된다"

한국당, 망언자들 당내징계 사실상 거부 국회 차원의 징계도 멈춰버렸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4/04 [09:51]

이정미, "황교안, 이 문제해결 전, 5.18 추념식 참가해서는 안 된다"

한국당, 망언자들 당내징계 사실상 거부 국회 차원의 징계도 멈춰버렸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4/04 [09:51]

 

▲ 제71주년 4·3 추념식이 열린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3일 논평에서 "이정미 대표, 제주 4.3항쟁 71주년 관련 메시지" 관련을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4.3항쟁의 희생자를 추념하기 위해 제주에 왔다"면서 "이곳에선 오전 10시부터 1분 동안 묵념의 사이렌이 제주 전역에 울렸다. 샛노란 유채꽃 만발한 봄기운이 무색하게, 마치 구슬픈 초혼가처럼 처연히 들린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71년 전 제주의 아픔이 어찌 제주에 국한된 이야기이겠습니까. 단독정부 수립을 막으려던 민중항쟁은 국가차원의 대대적 유혈진압으로 짓밟히고, 그 와중에 수없는 민간인들이 영문도 모른 채 희생당했다.

 

잘못된 명령으로 동족에게 총부리를 겨눠야 했던 군인과 경찰 또한 희생자였다. 인간의 존엄과 생명을 말살하는 이념은 광풍과 다름없음을 제주 4.3은 일깨웠다.

 

제주는 두 번 고통 받은 땅이다. 폭도와 폭도의 가족으로 내몰려 섬 인구의 10분의 1이 희생당했고, 그날의 참상은 강제봉인 당한 채 반세기 이상 통한의 세월을 견뎌야 했다. 속 시원히 통곡할 자유마저 제한 당해왔다. 희생자의 이름마저 적을 수 없었던 백비(白碑)는 그 통한을 그대로 보여준다.

 

국가가 자신이 저지른 폭력에 대해 사죄하고 잘못을 바로잡는 데 시효가 있을 수 없다. 국방부가 4.3항쟁에 대해 첫 공식 사과를 표명하기로 했다고 한다. 다행스러운 일이다. 에둘러 말하거나, 형식적인 사과가 아니라 진심어린 사과가 이뤄져야 한다.

 

아울러 국회는 피해자 명예회복과 보상, 위법한 군사재판 무효, 트라우마 치료를 목적으로 현재 국회에 발의되어 있는 4.3 특별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해야 할 것이다. 그렇게 할 때 통한의 제주는 평화와 상생의 땅으로 거듭날 것이다.

 

오늘 '삼다의 고난 속에서도, 도둑 없고 거지 없고 대문 없는 삼무의 평화의 섬. 제주는 탐라의 민중들이 창조한 땅'이라는 제주평화선언을 가슴깊이 새긴다.

 

밝혀야 할 진실과 사죄해야 할 국가폭력은 4.3만이 아니다. 한 달 보름 뒤면 5.18이 다가온다. 헬기 기총 소사, 성범죄 등 5.18민주화운동 당시 국가폭력의 진실 또한 새롭게 드러나고 있다. 그러나 학살주범 전두환은 여전히 법원에서 당당하고 제1야당 자유한국당은 학살자들을 두둔하고 나섰다"고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망언자들에 대한 당내징계를 사실상 거부하고 있다. 국회 차원의 징계도 멈춰버렸다. 광주는 지금 두 번 통곡하고 있다"면서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침묵하지 말고, 이 문제부터 바로 잡으십시오. 황교안 대표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전에는, 다가오는 5.18 추념식에 참가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