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국방부, 통일부, 외교부는 도대체 제 정신인가?"

"탈북민 구출하지 못한 외교부는 즉각 진상을 공개해야 한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4/05 [10:27]

바른미래당, "국방부, 통일부, 외교부는 도대체 제 정신인가?"

"탈북민 구출하지 못한 외교부는 즉각 진상을 공개해야 한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4/05 [10:27]

▲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사진제공=바른미래당>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4일 논평에서 "탈북민 구출하지 못한 외교부는 즉각 진상을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외교부의 소극적 대응으로 북한을 탈출한 탈북민을 구출하지 못한 사태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해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탈북민 6명이 중국 국경을 넘어 베트남에 진입했지만 베트남 군인들에 의해 발각되었고 3명은 도망쳤으나 3명은 체포되었다고 한다. 베트남 군 지휘관은 한국인이라는 신원을 보증해 주면 한국으로 보내주겠다고 했고, 관계자가 우리 외교부에 군 지휘관의 전화번호까지 알려주었지만 외교부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한다. 
 
앞서 이 대변인은 "외교부가 관계자에게 한 말은 ‘기다리라’는 말이 전부였다고 한다"면서 "외교부는 최선을 다했다고 하는데 도대체 무슨 노력을 한 건지, 아니 무엇을 하기나 한 것인지 즉각적인 진상 공개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이 대변인은 "결국 그 ‘기다리라’는 말은 탈북민에게는 죽음의 땅으로 돌아가라는 ‘추방령’이 되었다"면서 "북한 주민도 우리 헌법상 엄연히 우리 국민이다. 사선을 넘어 탈출을 감행한 탈북민은 더 말할 것도 없다. 정부가 나서서 구해오지는 못할망정 압록강을 넘고 중국을 넘어 이역만리 1만 Km 험로를 스스로 헤쳐온 탈북민마저 구출하지 못한 외교부는 도대체 그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따져물었다. 

 

또한 이 대변인은 "항간의 지적처럼 외교부가 북한 눈치를 보느라 구출하지 않은 것이라면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면서 "최근 한국에 온 탈북자들에 대한 부당한 대우와 헌법상 ‘표현의 자유’마저 억압하는 등 불미스런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판문점 선언과 정부 정책을 비판하지 않으면 ‘북한자유주간’ 행사 참가비를 지원하겠다는 ‘통일부 매수 행위’ 오명의 이면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개입됐다는 말까지 있다"고 전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국방부는 북한 눈치를 살피느라 장병 정신교육 교재에서 한·미동맹을 다루는 장을 통째로 없애버렸다고 한다"면서 "국방부, 통일부, 외교부는 도대체 제 정신인가"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 "안보와 외교가 통째로 흔들리고 있음에 심히 우려를 금할 수가 없다"면서 "북한 눈치를 보더라도 우리 국민은 보호하고 헌법은 유린하지 말아야 할 것 아닌가"라고 꼬집어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