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홍문표 한국당 의원, 4급 보좌관 사돈채용 명확히 해명 사죄하라!"

출근도 하지않고, 자리조차도 없는 보좌관 사돈채용 법적 문제없으니, 문제삼을 것이없다 변명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09:15]

민주당, "홍문표 한국당 의원, 4급 보좌관 사돈채용 명확히 해명 사죄하라!"

출근도 하지않고, 자리조차도 없는 보좌관 사돈채용 법적 문제없으니, 문제삼을 것이없다 변명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4/09 [09:15]

▲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홍문표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8일 논평에서 "4급 보좌관에 사돈을 채용한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은 명확히 해명하고 사죄하라!"고 밝혔다.

 

오늘 언론보도에 의하면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충남 홍성 예산군)이 국회의원실에서 가장 높은 급수인 4급 보좌관에 자신의 사돈을 채용한 뒤, 1년 가까이 국회에 출근도 하지 않은 채 약 8,000만원의 연봉을 받아가게끔 했다고 한다.

 

서재헌 상근부대변인은 "현행법상 사돈 보좌관의 채용 건은 법적으로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채용 후 1년 가까이 국회홈페이지에 등록조차 하지 않고, 의원실 내 자리조차 없는 상태에서 보좌관 월급만 지출하게 한 것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서 상근부대변인은 "더욱이 채용 후 지역과 주민을 위한 법안 마련을 위해 의원업무를 돕는 보좌관의 기본 역할이 아니라, 당대표 선거 때 지역 일을 도왔다는 홍의원의 해명에 지역 주민은 이해가 아닌 배신감을 감추지 않을 수 없다"고 이같이 말했다.

 

또한 서 상근부대변인은 "심지어 ‘법률 위반이 아니다’, ‘음해설’까지 제기하며 뻔뻔스럽기까지 한 해명을 일삼으며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면서 "KT기업을 특혜 채용 창구로 전락시키고 대한민국 젊은 청년들의 꿈을 짓밟고 희망을 좌절시켰던 자당의 김성태, 정갑윤 의원의 행태와 결코 다를 바 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특히 서 상근부대변인은 "국회 출입이 번거롭다는 이유로 출근도 하지 않고 제3의 장소에서 일하며 국민의 세금을 받는 것이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 정당한 것인지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서재헌 상근부대변인은 "출근도 하지 않고, 자리조차도 없는 보좌관 사돈 채용이 법적으로는 문제없으니, 문제 삼을 것이 없다고 변명하고 있는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