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당시 법무부장관 황교안·민정수석 곽상도 수사즉각 시작해야"

"한국당 곽상도 의원, 검찰 과거사 조사단 감찰 요청" 적반하장, 대한민국 타의 추종 불허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09:33]

정의당, "당시 법무부장관 황교안·민정수석 곽상도 수사즉각 시작해야"

"한국당 곽상도 의원, 검찰 과거사 조사단 감찰 요청" 적반하장, 대한민국 타의 추종 불허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4/09 [09:33]

▲ 김학의 전 차관 성범죄 의혹과 관련해 수사대상에 오른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 앞에서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대한 감찰 요청서를 제출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8일 오전 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검찰 과거사 조사단 감찰 요청" 한다고 밝혔다.

 

정호진 대변인은 "김학의 성범죄 사건에서 경찰 수사에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도리어 검찰 과거사 조사단의 감찰을 요청했다"면서 "자신에 대한 수사를 권고하자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물타기에 나선 것이다"고 덧붙이면서 "적반하장 하면 자유한국당, 이 정도면 자유한국당의 적반하장은 대한민국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곽상도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은 김학의 사건이 당 전체로 번지자 차단하는데 안간힘을 쓰고 있다"면서 "'김학의 CD' 입수 경위를 문제 삼는가 하면, 또다시 수사를 물타기하려는 특검법을 발의하고 나섰다. 죄가 드러날까 전전긍긍하며 시선을 돌리려는 꼴이 안쓰럽지만, 진실을 막을 수는 없을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수사의 기본은 독립성 보장이다. 이를 모를 리 없는 자유한국당이 조사단의 공정성을 훼손하려는 의도는 너무 투명하다"면서 "수사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선언과 다름없다. 검찰은 좌고우면 말고 당시 법무부장관인 황교안 대표와 민정수석인 곽상도 의원에 대한 수사를 즉각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호진 대변인은 "검찰은 김학의 의혹과 관련해 세 번째 재수사를 시작하는 만큼, 공정성 있는 수사 위해 과거사 조사단의 독립성도 확보해야 한다"면서 "조사단의 공정성을 흔드는 행위를 용납해선 안 될 것이다"고 강력한 목소리를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