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눈높이에 맞춘 5G 품질 확보 최우선

고객 서비스 등 모든 영역에서 고객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받아들여 서비스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19/04/11 [18:13]

고객 눈높이에 맞춘 5G 품질 확보 최우선

고객 서비스 등 모든 영역에서 고객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받아들여 서비스

박연파 기자 | 입력 : 2019/04/11 [18:13]

박정호 사장, “초기 5G 고객의 목소리 엄중히 받아들여야”
“5G 품질 고도화 및 차별화된 5G 서비스 발굴에 전력 다해야”
‘5G 생태계 지원단’, 중소∙벤처 대상 R&D-서비스-투자 원스톱 서비스 제공

 

▲ SK텔레콤 박정호 CEO가 '5G 론칭 쇼케이스’에서 5G 상용화를 통한 '초시대' 개막을 선언했다.     ©사건의내막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고객의 눈높이에 부응하는 5G 품질 및 서비스 완결성을 높이는 데 전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10일 오후에 긴급 임원 회의를 열고 “오랫동안 5G서비스를 기다려온 고객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있는지 돌아봐야 한다”며, “5G 커버리지, 속도, 콘텐츠, 고객 서비스 등 모든 영역에서 고객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받아들여 서비스 완성도를 빠르게 높여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5G상용화가 다양한 B2C 및 B2B영역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 우리나라 경제가 한 단계 도약하는데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5G장비업체 등 관련 업체와 긴밀히 협력해 5G서비스 품질 제고에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박 사장은 “국내 소비자는 최첨단 ICT기술 트렌드와 새로운 통신 기술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가 매우 높다. 이러한 고객의 관심과 애정이 있었기에 세계 최초 5G 상용화가 가능했던 것”이라면서, “5G를 선택하는 고객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1등 사업자의 책임감을 갖고 최고의 품질을 제공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정호 사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4세대 이동통신 LTE도 현재와 같은 촘촘한 커버리지를 갖추기까지 수 년이 걸렸다. 중요한 것은 고객과의 솔직한 소통이다. 5G 시대 초기 커버리지와 서비스 제반 사항 안내를 통해 고객이 정확하게 이해하고 합리적 의사 결정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SK텔레콤은 오는 12일(금) 5G 커버리지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5G 커버리지맵을 자사 사이트를 통해 공개하고, 더욱 상세한 정보를 조회할 수 있도록 지속 업데이트해 나갈 계획이다.

 
박 사장은 “초기 상황이 고객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점은 있지만 우리가 일궈낸 5G 세계 최초 의미가 퇴색되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해외 유수의 기업들이 한국을 글로벌 5G테스트 베드로 높이 평가하고 5G 기반의 사업 협력을 적극적으로 제안하는 등 세계가 우리를 주목하고 있다”면서, 주요 경쟁국들의 견제와 도전 속에서도 치열한 노력으로 글로벌 ICT기술 변화 트렌드를 선도해온 점은 충분히 자부심을 가질 만하다고 평가했다.

 
또 ”우리나라가 5G 최초 상용화를 위해 노력한 이유 중 하나가 5G생태계를 조기에 활성화해 국내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자는 데 있었다”고 강조하고, 체계적인 5G 생태계 지원을 통해 미래 성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의지도 함께 밝혔다.

 
SK텔레콤은 박정호 사장이 직접 이끌게 될 ‘5G 생태계 지원단’을 출범시켜 5G기반의 신규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중소∙벤처 파트너들에게 SK텔레콤의 5G 기술과 인프라 및 R&D 역량을 공유하고, 서비스 기획에서 마케팅 단계까지 사업화 과정의 전반을 지원하는 한편, 투자와 글로벌 진출도 지원하는 원스톱 인큐베이팅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특히 SK텔레콤 분당사옥 등 고정된 물리적 랩(Lab) 환경뿐만 아니라, 주요 서비스의 개발자와 이용고객이 많은 지역을 선별해 개발자의 Needs를 충족하는 상용망 환경에서의 맞춤형 테스트 베드를 제공하는 등 중소∙벤처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SK텔레콤은 전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