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철, "‘환경부 블랙리스트’ 청와대 강요, 비리 아니면 무엇인가?"

청와대 신미숙 비서관 질책받고 공무원들 “이런사태 재발할 경우 어떠한 처벌도 감수하겠다” 경위서 썼다고 한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4/23 [14:10]

이종철, "‘환경부 블랙리스트’ 청와대 강요, 비리 아니면 무엇인가?"

청와대 신미숙 비서관 질책받고 공무원들 “이런사태 재발할 경우 어떠한 처벌도 감수하겠다” 경위서 썼다고 한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4/23 [14:10]

▲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사진제공=바른미래당>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환경부 블랙리스트’ 청와대의 강요, 비리가 아니면 무엇인가"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환경부 블랙리스트’와 관련 청와대가 환경부 공무원들에게 행한 행위가 어느 정도였는지 그 일단이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신미숙 비서관의 질책을 받고 공무원들이 “이런 사태가 재발할 경우 어떠한 처벌도 감수하겠다”는 경위서를 썼다고 한다. 
 
앞서 이 대변인은 "이런 문구도 청와대의 수차례 수정 요구로 몇 번 고쳐진 것이라고 한다"면서 "청와대가 얼마나 공무원들을 들볶고, ‘잡도리 하고자’ 했는지 알 수 있다"며 "청와대가 낙점한 인사가 탈락하자, 청와대는 공무원들을 질책했고, 안병옥 전 차관이 비서관을 찾아가 해명을 하였다고 한다"고 전했다.
 
결국 이 대변인은 "안 전 차관은 한 달 뒤 경질됐다"면서 또 "김은경 전 장관은 관련 공무원인 황모 국장과 김모 국장에 대해 좌천 인사를 단행했다"며 "청와대의 이 같은 행동은 법으로 정한 공공기관 임원 채용 절차에 위배되는 처사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공공기관 임원 채용에 대한 법 절차는, 먼저 공모를 하여 서류와 면접 절차를 거치는 등 정식 절차를 거친 후 임원추천위원회에서 복수 추천하고, 이중 장관이 한 명을 대통령에게 제청하고, 대통령이 이 제청된 후보에 대해 결정 권한을 행사하도록 되어 있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가 낙점한 후보를 환경부 공무원들이 무조건 최종 추천하도록 강요한다면 이 같은 공모 절차와 임원추천위 권한, 장관의 권한 등은 아무 필요가 없으며, 공모에 응하는 일반 국민을 상대로 사기를 치는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일반적인 채용 비리와 하등 다를 게 없다"고 꼬집어 말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사장에게 최종 채용 권한이 있다고 사장이 낙점한 사람을 처음부터 서류 통과시키고 면접 통과시키고 인위적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줘서 최종 후보로 결재에 올린다면 이게 바로 채용 비리가 아닌가"라며 "청와대가 공무원들에게 한 행동은 직권남용죄와 강요죄가 적용될 소지가 다분하다는 것이 국민의 상식이다"며 "청와대는 ‘환경부 블랙리스트’에 대해 ‘대통령을 보좌하는 인사수석실의 정상적인 업무’라면서 ‘체크리스트’라고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대변인은 "청와대가 떳떳하다면 타 부서에서도 똑같이 이루어졌을 것으로 충분히 추정이 되는 ‘정상적인 업무’, 그 체크리스트들도 낱낱이 공개해야 할 것이다"면서 "검찰은 김은경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으로 많은 부담이 있을 것이다"며 그러나 "최종적인 판단은 재판부와 국민에게 맡기고 모든 전모를 충실하고 신속하게 밝혀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