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비즐리 사무총장에게 “트럼프 대통령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전적지지”

북한 인도적 식량 지원에 대해서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09:59]

文 대통령, 비즐리 사무총장에게 “트럼프 대통령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전적지지”

북한 인도적 식량 지원에 대해서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5/14 [09:59]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5시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방한 중인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을 접견했다.     ©<사진제공=청와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 접견 결과 관련”을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5시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방한 중인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을 접견했다”고 덧붙였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에게 최근 북한 식량 사정에 대한 WFP, FAO의 공동 조사결과 보고서 내용을 설명하며 현재 북한 내 일일 배급량이 심각하게 낮은 수준으로 파악되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비즐리 사무총장은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한 인도적 지원 필요성에 대해 말하였고, 문 대통령은 이에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비즐리 사무총장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한 바 있다”고 설명했고, 비즐리 사무총장은 대북 식량 지원 방안에 대한 여러 의견을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과 비즐리 사무총장은 북한 인도적 식량 지원에 대해서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과거 우리가 어려웠을 때 WFP로부터 도움 받은 것을 잊지 않고,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뿐 아니라 국제사회에서 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부분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