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석, “故 이희호 여사 별세, 민주주의의 등대역할 위대한 어른”

“고인은 1세대 페미니스트로서 대한민국 여성운동의 거목이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11:08]

최석, “故 이희호 여사 별세, 민주주의의 등대역할 위대한 어른”

“고인은 1세대 페미니스트로서 대한민국 여성운동의 거목이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6/11 [11:08]

▲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에서 “故 이희호 여사 별세 관련”해 밝혔다.

 

최석 대변인은 “이희호 여사께서 어제 밤 향년 97세로 영면에 들었다”면서 “김대중 대통령의 서거 후 꼭 10년 만이다. 이제 사랑하는 부군의 곁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시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고인은 1세대 페미니스트로서 대한민국 여성운동의 거목이었다”면서 “오늘날 대한민국 곳곳에서 번지는 성평등 변혁의 물결은 이희호 여사가 뿌린 씨앗에서 싹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최 대변인은 “고인은 김대중 대통령의 동지로서 일평생을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왔다”면서 “김대중 대통령의 사후에도 노구를 이끌고 직접 두 차례나 방북하며 평화의 주춧돌을 놓기도 했다. 이희호 여사가 어깨를 내어주지 않았다면 김대중 대통령이라는 거인이 홀로 우뚝서기는 어려웠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최 대변인은 “고인은 정의를 추구하는 시민들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 지혜를 전하며 민주주의의 등대역할을 해왔다. 그런 위대한 어른을 우리는 떠나보낸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여성운동가이자 민주주의자인 이희호 여사의 삶을 되짚어보며 유지를 받들고 계승할 것을 다짐한다며 무궁한 평화가 고인과 함께 하기를 다시 한 번 기원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