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불법 관권선거 MOU를 즉각 중단하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자숙을, 김경수 경남지사는 근신을 해도 모자랄 판에 또다시 부적절한 만남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10:28]

전희경,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불법 관권선거 MOU를 즉각 중단하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자숙을, 김경수 경남지사는 근신을 해도 모자랄 판에 또다시 부적절한 만남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6/11 [10:28]

▲ 10일 오전 경남도청 도지사 집무실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오른쪽) 원장이 김경수 도지사와 악수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0일 논평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불법 관권선거 MOU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오늘(10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경남발전연구원과의 정책협약을 위해 김경수 경남지사를 만난다”면서 “서울시장, 경기도지사를 만나 총선용 정책협약을 맺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있은지 일주일 만이다”고 덧붙였다.

 

전 대변인은 “세간에 일고 있는 논란에 대해 안하무인, 마이웨이 하겠다는 것이다. 과연 '문의 남자', 더불어민주당 선거총책다운 광폭행보다”면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자숙을, 김경수 경남지사는 근신을 해도 모자랄 판에 또다시 부적절한 만남이다. 문제는 이것이 단순한 부적절을 넘어 불법성이 있다는 것이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전 대변인은 “'지방자치단체 출연 연구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은 지방연구원의 독립성 및 자율성을 명백히 법으로써 보장하고 있다”면서 “이와 달리 각 정당의 정책연구원들은 각 정당 국고 보조금으로 지원을 받는다. 태생부터가 정치적이다”고 꼬집었다.

 

따라서 전 대변인은 “국고보조금이 쓰이는 정당 산하의 연구기관이 독립성과 자율성을 갖고 공적으로 운영되어야하는 지방 자치단체 연구원과 업무협약을 맺는 것은 그 자체로 명백한 선거법 위반의 소지가 있다. 따라서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그런데 일이 이 지경에 이르도록 중앙선관위는 수수방관중이다”면서 “중앙선관위가 더불어민주당의 불법 관권선거 공범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싶지 않다면, 적극적으로, 또 즉각적으로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직무유기 선관위부터가 고발대상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총선 준비에 지자체를 줄세우며 법치마저 훼손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민주연구원장은 즉시 행위를 중단하고 지금까지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은 권력의지에만 불타 불법도 아랑곳없는 이들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