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 가성비 백미(白眉) ‘부라보 소프트 콘’ 출시

디저트 카페매장에서 요즘 가장 인기 있는 메뉴다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16:53]

해태, 가성비 백미(白眉) ‘부라보 소프트 콘’ 출시

디저트 카페매장에서 요즘 가장 인기 있는 메뉴다

박연파 기자 | 입력 : 2019/06/11 [16:53]

 

▲ 부라보 소프트 콘 출시     © 사건의내막

 

 

디저트 카페 같은 고급 전문점에서나 맛 볼 수 있는 아이스크림이 콘으로 나온다.

 
해태제과(대표이사 신정훈)는 “최고 등급의 우유 함량을 전문점 수준인 40%로 대폭 높인 ‘부라보 소프트콘’을 출시한다”며 “대량 생산의 한계를 극복하면서 강점은 살려 시중의 1/3 가격의 가성비 높은 제품을 내놓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소프트 아이스크림은 우유 함량이 40% 수준이다. 공기 층을 줄이고 그 속에 우유가 더 스며 들도록 해 우유 맛이 고소하고 진하다. 디저트 카페매장에서 요즘 가장 인기 있는 메뉴다. 다소 비싼 가격에도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젊은이들이 가벼운 지갑을 선뜻 연다.

 
빙과 업계 매출이 수년 째 줄어들고 있는 데 반해 이들 매장은 매년 확대일로에 있다는 점이 이를 반증한다.

 
빙과 4사 매출은 2016년 1조7천억 원에서 지난 해에는 1조 4천억 원 아래로 떨어졌다. 반면 16년 12개에 불과하던 디저트 카페 전문점은 18년 112개로 열 배 이상 증가했다. 아이스크림을 취급하는 커피전문점까지 포함하면 3년 새 20배 가까이 증가했다.

 
* 빙과 4사 연도별 매출 - 16년 1조7152억, 17년 1조4444억, 18년 1조384억

 
* 소프트 아이스크림 전문점 현황(소프트아이스크림 취급 커피전문점)
 
16년 12곳, 17년 25곳(112곳), 18년 112곳(212곳)

 
크게 보면 아이스크림은 여전히 성장하는 매력적인 시장이다. 맛과 가격에서 경쟁력을 갖추는 게 관건인 셈이다.

 
‘부라보 소프트콘’은 이러한 시장의 트랜드에 맞춰 소프트 아이스크림의 강점을 콘에 접목한 제품이다. 우선 진한 우유 맛을 좌우하는 함량은 40%로 배 이상 높였다. 이는 전문점과 동일한 수준이다. 여기에 사용된 우유 역시 국내산 최고 등급인 1A급이다. 유지방도 15% 가량 높여 진한 우유 맛의 깊은 풍미를 더했다.

 
공기 층도 소프트 아이스크림 수준에 맞춰 기존 제품보다 절반 가량 낮췄다. 냉기를 잡아두는 공기를 줄여 상온에서 최대한 빨리 소프트 아이스크림의 반(半)동결 상태로 부드러운 식감이 살아나도록 한 것이다.

 
소비자 가격은 기존 부라보콘과 동일한 1500원으로 책정했다. 디저트 카페에서 판매하는 소프트 아이스크림 가격 대비 60~70% 저렴한편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부라보콘의 기술력으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까지 대중성을 확대한 새로운 시도”라며 “가치소비와 가성비라는 시장에서 중시하는 요소를 충족한 제품인 만큼 올 여름 성수기에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 된다 “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