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EU FTA 호혜적 개선, 경제·과학기술공동위원회 협의체 활성화하자

“핀란드 세계 스타트업계 메카로 성장한 세계최고 수준 창업생태계 구축한 핀란드 정부 적극적인 정책적 뒷받침 있었기에 가능”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09:31]

문 대통령, 한-EU FTA 호혜적 개선, 경제·과학기술공동위원회 협의체 활성화하자

“핀란드 세계 스타트업계 메카로 성장한 세계최고 수준 창업생태계 구축한 핀란드 정부 적극적인 정책적 뒷받침 있었기에 가능”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6/12 [09:31]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전 9시30분부터 55분 동안 안띠 린네 핀란드 신임 총리와 회담을 갖고 투자 확대, 스타트업·중소기업·혁신 협력, 차세대 통신·보건·에너지 등 실질협력 증진, 한-EU 협력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서면 브리핑에서 “‘안띠 린네’ 핀란드 총리와의 회담 결과 관련”해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전 9시30분부터 55분 동안 안띠 린네 핀란드 신임 총리와 회담을 갖고 투자 확대, 스타트업·중소기업·혁신 협력, 차세대 통신·보건·에너지 등 실질협력 증진, 한-EU 협력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가 세계 스타트업계의 메카로 성장한 것은 세계 최고 수준의 창업생태계를 구축한 핀란드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적 뒷받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우리 정부도 혁신을 응원하는 창업국가를 국정과제로 삼고 스타트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책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매년 겨울 헬싱키에서 개최되는 스타트업 페스티벌 ‘슬러시 행사’(SLUSH)를 높이 평가하며, 한국의 신규벤처투자 3조4천억 원, 신설법인 수 10만개 돌파, 유니콘 기업 6개 증가 등 최근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린네 총리는 “핀란드도 많은 기술변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5G·에너지 분야 등에 있어서는 세계적 수준을 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 때 노키아가 5G 이동통신 시범서비스 최초 시연에 성공했다며 “앞으로도 한국과 더 많은 분야에서 협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도 이에 공감하며 한국의 5G 세계 최초 상용화, 핀란드의 6G 연구 개시 등을 바탕으로 의료·교통·e헬스·빅데이터 등 국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미래산업 분야에서의 협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린네 총리는 작년 한국과 핀란드 간의 교역액이 많이 늘었지만 더욱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최근 동향을 반영해 한-EU FTA를 호혜적 방향으로 개선하고, 경제공동위원회·과학기술공동위원회 등 다양한 협의체를 활성화하자는 데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


린네 총리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협력 분야 외에도 더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이 확대되길 바란다며, 특히 어제 체결한 부산-헬싱키 간 항공편 MOU에 대해서는 “핀란드뿐 아니라 북유럽 교류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린네 총리는 양국 공통의 관심 사안인 고령화 문제에 대해 많은 부분을 공감했다.


린네 총리는 핀란드도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e헬스 분야에서 양국 간 교류 협력이 더욱 강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고령화 사회 문제 대처하는 것은 국가의 중대한 일이라며 현재 시행하고 있는 한국의 치매국가책임제, 의료지원 확대, 노인일자리 창출 등과 더불어 의료산업의 빅데이터 구축 등 양국 간 협력은 양국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문 대통령과 린네 총리는 미세먼지 등 환경 문제, 디지털헬스케어, 신재생에너지, 식품산업 등의 심도 깊은 논의를 통해 양국 간 협력을 증대해 나가기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