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천호진·최경석, 월추리 마을 사람들을 현혹시키는 언변

눈을 뗄 수 없는 명불허전 연기력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10:07]

'구해줘2' 천호진·최경석, 월추리 마을 사람들을 현혹시키는 언변

눈을 뗄 수 없는 명불허전 연기력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06/12 [10:07]



'구해줘2'의 천호진이 시청자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었던 명장면 BEST3를 공개했다.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 (극본 서주연, 연출 이권, 이승훈, 제작 히든시퀀스) 에서 온화함과 사악함을 오고 가는 이중적인 면모를 보여주며 ‘소름 유발자’로 등극한 최경석 역의 배우 천호진이 엄지를 치켜세우는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진짜 최경석을 드러내다.

 

카페 아이리스에서 김민철 (엄태구 분)과 마주친 최경석. 묘한 신경전을 벌이던 두 사람은 밀폐된 화장실 안에서까지 심장을 조여오는 긴장감을 유발하였고, 그 안에서 최경석의 진짜 모습이 드러났다. 자신의 신경을 건드리는 김민철의 머리를 벽돌로 가격, “제가 그렇게 해야… 그래야 당신이 마음을 놓죠”라는 말까지 뱉으며 그 동안 숨겨왔던 악한 본능이 깨어났던 순간이었다.

 

진숙(오연아 분)과 반전의 관계!

 

최경석과 진숙의 사이를 의심하는 사람은 그 누구도 없었다. 아무렇지 않게 웃으며 인사를 나누던 두 사람의 진짜 관계는 모두를 놀라게 할 만큼 반전의 한 획을 그었으며 월추리 마을에 대한 정보를 알아내기 위해 진숙을 먼저 보낸 계획적인 행보까지 밝혀지면서 충격을 더욱 배가시켰다

 

월추리 마을 사람들을 현혹시키는 언변

 

화려한 언변을 자랑하는 최경석은 월추리 마을 사람들을 점점 더 현혹시켰다. 개척교회 안에 삼삼오오 모인 그들 앞에 선 최경석은 단호한 말투와 눈빛으로 말을 이어나가는가 하면 김민철을 마을로부터 쫓아내기 위해 그를 사탄으로 몰아넣는 등 브레이크 없는 최경석의 악행은 안방극장에 서늘한 긴장감을 이끌어 냈다.

 

한편,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는 매주 수, 목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OCN ‘구해줘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