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차명진 전 의원 망언 강한유감, 자유한국당 단호한 조치 촉구”

“차 전 의원 대해 어떻게 책임 물을 것인지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 분명하게 입장 밝혀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09:11]

홍익표, “차명진 전 의원 망언 강한유감, 자유한국당 단호한 조치 촉구”

“차 전 의원 대해 어떻게 책임 물을 것인지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 분명하게 입장 밝혀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6/25 [09:11]

▲ 현안 브리핑하는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사진제공=뉴시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4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차명진 전 의원의 망언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자유한국당의 단호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또 다시 망언을 내뱉었다”면서 “6월에만 3번째 막말로, 또 다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 대변인 노릇’,‘빨갱이 언행’,‘통째로 상납’을 운운하며 온갖 저주와 망언을 쏟아냈다”라며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차 전 의원의 망언에 매우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홍 수석대변인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처음부터 막말 발언에 대해 단호한 책임을 물었다면 차명진 전 의원의 막말이 여기까지 진화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말했다.

 

앞서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을 상대로 한 막말로 고작 당원권 3개월 정지의 솜방망이 징계를 받은 바 있다. 또한 두 번째 막말 당시에는 망언을 단죄하기는커녕 오히려 황교안 대표는 “막말이라는 말부터 조심해야 한다”며 차 전 의원을 두둔해주기까지 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계속되는 망언에도 불구하고, 이번에도 어물쩍 넘어가는지 국민들은 지켜보고 있다”면서 “차 전 의원에 대해 어떻게 책임을 물을 것인지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은 분명하게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