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문민정부 이후 최연소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 뜻깊다”

신임 국세청장 임명장 수여식과 환담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7/03 [09:25]

문재인 대통령, “문민정부 이후 최연소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 뜻깊다”

신임 국세청장 임명장 수여식과 환담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7/03 [09:25]

▲ 문재인 대통령은 7월2일(화) 오후 4시30분부터 5시10분까지 청와대 본관에서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 임명장 수여식과 환담을 가졌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2일 서면브리핑에서 “신임 국세청장 임명장 수여식 환담 관련”해 밝혔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7월2일(화) 오후 4시30분부터 5시10분까지 청와대 본관에서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 임명장 수여식과 환담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환담 자리에서 “문민정부 이후 최연소 청장으로 알고 있다. 뜻깊다”며 김 청장의 취임에 축하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들어 국세청이 공평과세·공정과세를 통한 조세정의 확립에 많은 발전을 이뤘다. 세무조사의 경우도 정치적 목적으로 하지 않았고, 국세청이 부정비리로 지탄을 받는 일도 없어 국세청 역사에 새로운 획을 긋고 있다. 세수 측면에서 안정적으로 늘면서도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세무조사 유예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 국세청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력기관이 아니라 국민을 돕는 봉사기관으로 가고 있는데, 이런 문화가 국세청에 뿌리를 내리고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김 청장에게 주문했다.


김 청장은 “국민께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2만 국세 공무원과 합심해서 책무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청장은 “공평과세, 성실신고 지원을 통한 세수의 안정적 조달, 근로장려금 등 민생경제를 위한 책무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세무조사 기능도 법에 규정한 절차와 원칙에 따라서 하겠다”면서 “불공정한 탈세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상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새로운 경제행위 등도 발전하고 있다. 새로운 경제가 발전하면서 발생하는 사각지대도 있는데 세수를 늘리는 차원이라기보다 새로운 직업으로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새로운 분야와 업종이 생기고 있어 국세청 차원에서 분석과 조사를 하고 있다. 국세청이 시스템과 인프라를 갖춰 새로운 분야가 점진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