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문 정권의 자사고 죽이기, 대한민국 교육 조종(弔鐘) 울렸다”

“이젠 교육에서도 하향 평준화로 대한민국의 교육을 파멸로 이끌 것인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10:00]

민경욱, “문 정권의 자사고 죽이기, 대한민국 교육 조종(弔鐘) 울렸다”

“이젠 교육에서도 하향 평준화로 대한민국의 교육을 파멸로 이끌 것인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7/10 [10:00]

▲ 서울시교육청은 9일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평가대상 13개교 중 8개교가 자사고 지위를 잃게됐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파국으로 치닫는 문재인 정권의 자사고 죽이기, 대한민국 교육에 조종(弔鐘)을 울렸다”고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오늘(9일) “서울시교육청은 13개 자율형사립고교(자사고) 중 무려 8개교에 재지정 취소 결정을 내렸다”면서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였다”라며 “지난달 전북 상산고와 경기 안산동산고가 자사고 취소 결정을 받은데 이어 교육계에 또다시 좌파교육의 바람이 휘몰아친 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아이들이 무슨 죄인가”라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이번에는 각 학교에 대한 평가총점마저 공개하지 않았다”면서 “총점을 비공개로 하면 재지정 평가 기준과 절차에 의구심만 더할 뿐이다”며 “‘깜깜이 평가’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 대변인은 “진보를 가장한 좌파 교육감들의 횡포로 자사고 지정이 좌지우지 되고 있다”면서 “이 정부의 자사고 죽이기는 고교 서열화가 자사고 때문이라는 이념에 편향된 것에 다름 아니다”라며 “이 정부는 엇나간 경제정책으로 모두가 못사는 나라를 만들었다”며 “이젠 교육에서도 하향 평준화로 대한민국의 교육을 파멸로 이끌 것인가”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민 대변인은 “교육당국의 자의적인 평가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것은 학생들과 학부모다”면서 “한창 학업에 전념해야 할 나이에 정치적 풍파에 휩쓸려서야 되겠는가”라며 “그런데도 이 정부는 뜬 눈으로 지켜보고 가슴 졸이던 학생들과 학부모에 가슴에 기어이 대못질을 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민 대변인은 “좌파교육감의 정치이념에 희생되어 자사고가 존폐 기로에 놓였다”면서 “그러나 자사고가 회생할 마지막 관문은 아직 남아있다”며 “다음 달 경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지정위원회를 결어 자사고 지정 취소에 동의하면 해당 자사고는 일반고로 전환된다”고 설명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유 장관이 좌파 교육감의 폭주를 막지 못한다면, 교육부장관으로서의 자격도 없다”며 “유 장관마저 대한민국 교육 역사에 씻지 못할 오점을 남기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