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은 이병헌 감독 홀릭

유쾌한 코미디가 안방극장에도 펼쳐질 것으로 기대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8/01 [11:01]

‘멜로가 체질’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은 이병헌 감독 홀릭

유쾌한 코미디가 안방극장에도 펼쳐질 것으로 기대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08/01 [11:01]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이병헌 감독이 연출하는 드라마는 어떨까? 오는 8월 9일(금) 첫 방송에 앞서, ‘멜로가 체질’의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이 촬영장 분위기를 직접 전해왔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수다블록버스터. 최근 극한의 코믹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은 드라마로, 이 감독의 주특기인 유쾌한 코미디가 안방극장에도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우들도 ‘멜로가 체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주저 없이 이병헌 감독을 언급했다.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너무 재미있게 읽었다. 삼십 대의 이야기와 이병헌 감독 코미디의 만남이 너무 기대됐다”라고 입을 모은 것.

 

대본을 보고 “우리 근처에 있을 것만 같은 소소하고 말랑말랑한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안재홍은 “이병헌 감독님께서 이러한 이야기를 워낙 맛깔나게 잘 살리시니 아주 특별하고 신나는 작품이 나올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극한직업’의 막내 형사 역으로 관객들에게 큰웃음을 선사했던 공명 역시 “이병헌 감독님과 또다시 작품을 할 수 있다는 점이 ‘멜로가 체질’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이자 매력이었다”라며 극한신뢰를 숨기지 않았다.

 

이들의 기대는 촬영장에서 만족 그 이상의 홀릭으로 진화해갔다. 먼저, “감독님께서 원하는 포인트나 필요한 부분을 정확히 알려주셔서 소통이 언제나 즐겁다”는 천우희는 “현장에서 몸소 연기를 보여주시는데, 쑥스러움을 많이 타는 분이 맞나 싶을 정도로 너무 뛰어나시다”라며 이병헌 감독의 뜻밖의 연기 실력을 폭로(?)했다.

 

한지은 역시 이병헌 감독이 직접 연기로 디렉팅을 할 때 너무 웃긴 나머지 “감독님이 대신 연기를 하신 후, 나를 CG로 입혔으면 좋겠다는 뚱딴지같은 생각을 하기도 했다”는 그녀만의 재미있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이어 전여빈은 “감독님의 명확한 디렉팅 덕분에 캐릭터에 대해 더 깊게 이해할 수 있었다”며 “신뢰가 굳게 쌓여 날이 갈수록 더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는 현장 분위기를 밝혔다.

 

촬영에 앞서 “무엇보다 캐스팅이 신선해 설레는 맘이 더 크다”는 남다른 소감을 밝혔던 이병헌 감독. 그가 선보일 신선하고 유쾌한 코미디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서로의 매력에 빠져 버린 이병헌 감독과 배우 5인방이 만들어가고 있는 수다블록버스터 ‘멜로가 체질’은 오는 8월 9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