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정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 존엄과 명예회복 최선 다하겠다"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8/15 [07:21]

문 대통령, "정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 존엄과 명예회복 최선 다하겠다"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8/15 [07:21]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8월 14일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년 전 오늘,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피해사실 첫 증언의 용기를 떠올리며, 기림의 날의 의미를 되짚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입니다. 작년 처음으로 국가기념일로 지정했고, 두 번째 기림의 날을 맞았습니다.

 
우리가 오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릴 수 있었던 것은 28년 전 오늘,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피해사실 첫 증언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날 할머니는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라는 말씀으로 오랜 침묵의 벽을 깨셨습니다.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에 힘입어 슬픔과 고통을 세상에 드러낸 할머니들께서는 그러나, 피해자로 머물지 않으셨습니다. 여성인권과 평화를 위해 연대하는 인권운동가가 되셨고, 오늘 1,400회를 맞는 수요집회를 이끌며 국민들과 함께 하셨습니다.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습니다.

 
할머니들의 노력에 감사드립니다. 할머니들이 계셔서 우리도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세계 시민사회와 연대하여 다른 나라의 피해자들에게도 희망을 주셨던 수많은 할머니들과 김복동 할머니를 기억하겠습니다.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는 것이 할머니들의 희망을 이어나가는 것입니다. 오늘 기림의 날, 항상 슬픔이 희망으로 승화되길 바랍니다”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