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하림,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모범" 지역투자 계획격려

하림 익산공장 방문 "국가식품클러스터, 식품산업 혁신성장 메카로 육성" 약속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8/21 [09:48]

문 대통령, "하림,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모범" 지역투자 계획격려

하림 익산공장 방문 "국가식품클러스터, 식품산업 혁신성장 메카로 육성" 약속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8/21 [09:48]

▲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0일), 식품산업 활성화 기업 현장인 (주)하림 익산공장을 방문했다.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0일), 식품산업 활성화 기업 현장인 (주)하림 익산공장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하림그룹 관계자에게 하림의 전북지역 투자계획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하림은 농식품산업을 지역발전 특화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전북 지역에 2024년까지 880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2천 명을 창출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은 "글로벌 식품시장에서 비전을 실현하려는 저희로서 이곳을 투자의 적지로 판단했고 직선거리 10km 정도인 세 곳에 식품생산 거점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회장은 "이 푸드 트라이앵글에는 현재 8800억 원의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먼저 문 대통령은 "전북은 2년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가동 중지된 데 이어 작년엔 한국GM 공장이 폐쇄되며 지역 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었다"며 이런 시기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한 관계자들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수도권 집중화 속에서 오히려 (하림은) 지역 소도시 본사를 확장하며 국가균형발전에 새로운 모범이 되어 주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식품산업은 간편가공식품, 펫푸드와 같은 고부가가치 분야를 중심으로 크게 성장하고 있다"며 "IC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축산·가공도 확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전북은 일찍부터 식품산업 발전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고, 이곳 익산의 ‘국가식품클러스터’를 R&D 연구기관과 관련 기업이 집적된 식품산업 혁신성장의 메카로 육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가 위기를 기회로 바꿔올 수 있었던 것은 여러분처럼 늘 기술개발에 힘을 쏟으며 혁신하려는 그런 이들의 땀과 노력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상생 노력과 함께 가축질병 예방, 깨끗한 축산과 같은 사회문제 해결에도 더욱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