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입양한 아들 여름이 정체 밝혀질까

그녀의 앞날은?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8/26 [10:01]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입양한 아들 여름이 정체 밝혀질까

그녀의 앞날은?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08/26 [10:01]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여름아 부탁해’ 속 이영은이 입양한 여름이의 정체가 주상원의 아들일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그녀를 둘러싸고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극본 구지원/ 연출 성준해)에서 왕금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매일 안방극장을 찾아오고 있는 배우 이영은. 우여곡절 끝에 아들 서여름(송민재 분)을 입양해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그녀에게 또 다른 시련이 예고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방송에서 주상원(윤선우 분)의 죽은 첫사랑 김보라에게 남겨둔 아들이 있었음이 밝혀졌고, 사실은 그 아들이 상원의 아들임이 밝혀졌다. 이에 보육원에서 입양한 금희의 아들 여름이가 상원의 아들일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행복을 찾아가고 있는 금희의 앞날에 또 어떤 전개가 펼쳐지게 될지 관전 포인트로 떠올랐다.

 

극 중 계속된 시련 속에서도 단단하고 씩씩하게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때로는 기쁨을, 때로는 슬픔을 선사하고 있는 배우 이영은이 앞으로 찾아올 진실 앞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이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매주 월~금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1 ‘여름아 부탁해’>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