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항아리 평원, 불발탄 제거사업 적극협력”

불발탄 많아, 많은 세계인들 방문할 수 있도록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09:54]

문재인 대통령, “항아리 평원, 불발탄 제거사업 적극협력”

불발탄 많아, 많은 세계인들 방문할 수 있도록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9/06 [09:54]

▲ 라오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14시 47분부터 15시 23분까지 라오스 대통령궁에서 분냥 보라칫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서면 브리핑에서 “한국-라오스 정상회담 결과 관련”해 밝혔다.

라오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14시 47분부터 15시 23분까지 라오스 대통령궁에서 분냥 보라칫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분냥 대통령은 항아리 평원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지지해 준 점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이어 분냥 대통령은 “‘5개년 국가사회경제개발 계획’과 ‘비전 2030’ 등으로 정치적 안정성과 사회 치안 유지, 연간 성장률 6.5% 달성, 1인당 국민소득 증가를 이루었다. 하지만 여전히 극복해야 할 과제가 많다”라며 한국 정부의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이어 분냥 대통령은 “2018년 댐 사고 직후 한국정부는 긴급 복구를 위한 인도적 지원, 중장기 재건복구 사업을 지원해 주셨다”며 감사를 표했다. 뿐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적극적 지지 입장을 나타내며, “한반도의 비핵화로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내 평화가 정착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항아리 평원과 한국의 서원 9곳은 유네스코에 같은 날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항아리 평원에는 불발탄이 많은 것으로 안다. 많은 세계인들이 그곳을 방문할 수 있도록 불발탄 제거 사업을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불행했던 댐 사고를 잘 복구하고 계신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보낸다. 사고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기업에 대해 계속적인 신뢰를 보내준 점 감사하다. 비 온 뒤 땅이 굳는 것처럼, 양국 관계가 더욱 단단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의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라오스의 지지에 감사를 표했고, 북한이 개혁개방을 위한 체제 안정과 경제발전을 이루어낼 수 있도록 라오스가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양 정상은 고위급 인사들의 방문 교류 필요성에 깊이 공감하며, 직항 증설을 통한 인적 교류 증대, 4건의 양해각서 체결 등을 높이 평가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