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현, “문재인정부는 정시확대 50% 곧바로 추진해야”

“입시제도마저 바꾸지 못하면 조 국 사태로 인한 개혁진영과 우리 사회의 손실은 보전할 방법없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1:26]

박주현, “문재인정부는 정시확대 50% 곧바로 추진해야”

“입시제도마저 바꾸지 못하면 조 국 사태로 인한 개혁진영과 우리 사회의 손실은 보전할 방법없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9/16 [11:26]

▲ 박주현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16일 논평에서 “문재인정부는 정시확대 50% 곧바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이번 조 국 사태의 핵심은 웅동학원도 가족펀드도 아닌 고등학생 자녀의 의학논문 제 1 저자 문제다”면서 “대한민국을 지탱하는 사회 역동성은 교육 사다리의 존재에서 나온다”라며 “온 국민이 교육전문가라는 세계 최고의 교육열은 이번 조 국 사태로 인해 극심한 상처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번 조 국 사태는 수시학종제도가 얼마나 심하게 왜곡될 수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면서 “그런데 대통령까지 나서서 입시제도를 바꾸라고 지시하였음에도 교육부와 여당이 교사단체들과 대학들의 저항을 핑계로 수시학종제도 자체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대응하고 있는 것은 민심을 거스르는 폭거에 다름 아니다”고 꼬집었다.

 

또한 박 수석대변인은 “교육부는 정시 확대를 요구하는 국민이 64%: 21%로 세 배 이상 많은 현실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면서 “참여 정부 시절 개혁진영에서 교육의 다양성, 선발의 다양성이라는 낭만적인 이상주의로 수시 도입을 주장하자, 보수진영은 부자를 위한 정책인 수시 확대에 적극 찬성하였다”라며 “이후 보수 정부하에서 수시 비중은 80%까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고 설면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급격하게 늘어난 수시 학종이 헬조선의 원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다시 급격하게 줄여야 하는 이유다”라며 “입시제도마저 바꾸지 못하면 조 국 사태로 인한 개혁진영과 우리 사회의 손실은 보전할 방법이 없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