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765kV 신중부변전소 및 송전선로 준공

지역주민과 상생을 통한 전력설비 건설 갈등해결 이정표 제시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19/09/25 [11:23]

한전, 765kV 신중부변전소 및 송전선로 준공

지역주민과 상생을 통한 전력설비 건설 갈등해결 이정표 제시

박연파 기자 | 입력 : 2019/09/25 [11:23]

▲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9월 25일 오전 11시 충북 청주시 오창읍에 위치한 신중부변전소 현장에서 ‘765kV 신중부변전소 및 송전선로 준공식’을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한전 김종갑 사장, 변재일 국회의원 및 산업통상자원부, 충청북도, 청주시 관계자와 지역주민 등 약 150여명이 참석했다. 준공식 행사는 765kV 신중부변전소 및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총괄한한국전력 중부건설본부장의 경과보고로 시작하여 기념사 및 축사, 표창장 및 감사패 수여, 세레머니 순으로 진행됐다.

한전은 이번 신중부변전소 준공으로 765kV 전력계통의 대동맥을 구축함으로써 중부권 전력계통의 안정화와 더불어 당진·태안 및 보령화력 등 서해안 발전전력의 수송거리를 단축함으로써 계통손실비용 절감(연간 약 400억원)을 기대하고 있다.

충북지역 산업시설 발전에 따른 전력수요에 대응하고 발전소와의 거리로 인하여 발생하는 저전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된 이 사업은 공사비 총 2528억원, 총 인원 10만여명이 투입되었으며 신중부변전소 및 철탑 17기를 건설하여 765kV 신서산~신안성 및 345kV 신진천~남청주 송전선로를 연계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전력수요 급증으로 조기건설이 필요함에 따라 특별공정관리 T/F 운영과 시공인력 보강 등 철저한 현장관리로 765kV 건설사업 표준공정대비 22개월을 단축시켜 5월 30일에 상업운전을 시작하였다.

한편 이 사업은 입지선정 단계부터 지역주민과의 진정성 있는 대화와 소통으로 전력설비 건설 갈등을 조기에 종식시키는 등 사회적 갈등해결의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 모범적인 사례이다.

밀양 송전선로 갈등 장기화로 765kV 전력설비를 기피·혐오시설로 인식하여 입지선정 당시 4개 후보지역에서 건설반대 집단민원이 동시에 발생하였으나 건설반대 주민대표를 입지선정위원회에 참여시켜 공론화를 이끌어 내는 등 객관적이고 투명한 입지선정과정을 통해 입지적합도가 우수한 청주시 오창읍을 최종후보지로 조기에 선정하였다.

직원이 상주하는 주민쉼터를 개설·운영하여 입지선정 전 과정을 공개하고 건설사업 정보를 제공하는 등 주민들과의 직접적인 소통의 장을 마련하였다. 또한 한전 최초로 지역주민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시행하였으며 가뭄극복 양수기 지원 및 노후전기설비교체 등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사업을 추진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765kV 건설사업 사상 최단 기간인 10개월에 부지확정과 민원합의를 달성하였으며 수평적 의사결정구조를 통한 갈등해결 노력 및 지역밀착형 지원사업 추진 등을 인정받아 2016년 6월에 국민대통합위원회 주관 ‘갈등해소 우수사례’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이날 김종갑 사장은 기념사를 통하여 “표준 공기를 22개월이나 줄일 수 있었던 것은 지역주민께서 보내주신 깊은 신뢰가 있어서 가능했다”며 “한국전력의 진심과 변전소 건설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준 모든 관계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