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정교수 비공개 소환 증명한 수사외압, 검찰은 진실 밝히는데 최선 다해야”

“권력으로 '법 앞에 평등'한 수사를 방해하고 억압한다면 국민들은 절대 용서치 않을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0/04 [09:49]

김성원, “정교수 비공개 소환 증명한 수사외압, 검찰은 진실 밝히는데 최선 다해야”

“권력으로 '법 앞에 평등'한 수사를 방해하고 억압한다면 국민들은 절대 용서치 않을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0/04 [09:49]

▲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들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공개 소환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모습.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3일 논평에서 “정교수 비공개 소환으로 증명한 수사 외압, 검찰은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검찰이 오늘(3일) 조국 부인인 정경심 교수를 비공개 소환했다”면서 “조국 법무부장관이 가족 비호를 위해 만든 제도에 첫 번째로 배우자가 황제소환 됐다”라며 “온 국민이 문재인 정권의 부도덕한 민낯을 생생하게 보고 계신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법무부장관이 되자마자 지시한 '수사공보준칙' 개정과 대통령까지 나서서 운운한 '인권'은 결국 범죄 피의자인 조국 가족을 구하기 위한 권력의 술수였음이 증명되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족의 수사에는 절대 관여하지 않겠다"는 조국의 발언을 모든 국민들이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면서  김 대변인은 “권력으로 '법 앞에 평등'한 수사를 방해하고 억압한다면 국민들은 절대 용서치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성원 대변인은 “하지만 비공개든 공개든 수사방식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조국 일가 그리고 문재인 정권 차원의 불법과 위법, 탈법, 위선을 낱낱이 밝혀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검찰은 문재인 정권과 여당의 뻔뻔한 겁박과 압박에 휘둘리지 말고 묵묵히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반드시 규명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